세계일보

검색

성당 결혼식만 보너스를? ... 이탈리아 법안 논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3 18:49:33 수정 : 2022-11-23 18:4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

 

이탈리아의 집권 연립 여당 동맹(Lega)이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리면 최대 2만 유로(약 2800만원)의 보너스를 주는 법안을 발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의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도메니코 푸르쥴레 등 동맹 소속 의원 5명이 최근 하원에 발의한 이 법안은 성당에서 결혼한 커플에게만 보너스를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성당 결혼식의 전통을 되살리기 위해 그 비용을 국가 차원에서 보조해주겠다는 취지지만 야권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국민의 86%가 가톨릭 신자인 이탈리아에선 성당이 가장 보편적인 결혼식 장소지만 최근 들어선 시청에서 올리는 결혼식이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푸르쥴레 의원 등은 성당 결혼식의 전통을 되살리자는 취지에서 법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이 법안은 하원에 제출되자마자 야권의 거센 반발에 부닥쳤다. 이탈리아가 종교 국가가 아닌 세속 국가라는 점을 망각한 법안이라는 비난이 쏟아진 것이다.

 

같은 집권 연립 여당인 전진이탈리아(FI)의 마라 카르파냐 의원도 “우리는 여전히 교황이 왕인 나라에 살고 있다”며 비꼬았다.

 

푸르쥴레 의원도 결국 한발 물러섰다.

 

그는 “종교적인 결혼에 드는 비용을 고려해 결혼 장려 차원에서 내놓은 법안”이라며 “의회 토론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모든 결혼식으로 보너스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전개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