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디스 "韓 여전사 조달 구조 약화·건전성 하락 우려…자본비율은 안정적인 수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3 18:00:00 수정 : 2022-11-23 17:5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감원, 무디스 초청 ‘여신전문금융회사’ 리스크 요인 점검
무디스 “부정적 자금 조달 환경에
2023년 채무 불이행 증가 가능성”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한국의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에 대해 “채권 수요 감소로 인한 조달 구조 약화와 자산 건전성 하락 우려에 직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여전사들의 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에 대해선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사진=뉴스1

이주원 무디스 이사는 23일 금융감독원이 국내·외 시장 전문가를 초청해 연 ‘여전사 리스크 세미나’에서 국내 여전사의 주요 리스크 요인에 대해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이사는 “코로나19,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여파로 신용 사이클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며 “부정적인 자금 조달 환경으로 내년 세계적으로 기업의 채무 불이행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 이사는 이러한 환경에서 국내 여전사에 대한 우려가 커졌지만, 자본비율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세미나에서 또 다른 발표자로 나선 김은기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도 “연말 북클로징(회계연도 장부 결산) 등으로 회사채 수요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완화될 경우 내년 초 여전채 투자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세미나 직후 무디스 측 참석자와 면담을 갖고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과거보다 국내 금융시장과 금융회사들의 대응 능력이 크게 개선된 만큼 위기 상황을 잘 극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도 시장 불안이 확대되지 않도록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다양한 조치를 신속히 실행하는 등 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앞으로 무디스와 지속적으로 협력하는 등 국내 금융회사와 해외 감독당국, 신용평가회사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