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불합리 규제 개혁할 것…투자를” 머스크 “韓, 최우선 후보지”

입력 : 2022-11-24 06:00:00 수정 : 2022-11-23 21:47: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분간 화상 면담

尹 “기가팩토리 건설 계획 들어”
머스크 “지금도 韓부품 많이 써”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테슬라와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와 화상 면담을 하고 투자를 요청했다. 대통령실 최상목 경제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머스크가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하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면담에서 웃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쯤 머스크 CEO와 약 30분 동안 화상 면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함께 열린 ‘B20 서밋’ 참석을 계기로 대면할 예정이었지만 당시 머스크 CEO의 현지 방문이 취소되면서 이날 화상 면담으로 대체됐다.

 

윤 대통령은 테슬라가 아시아 지역에 완성 전기차를 생산하는 기가팩토리(Gigafactory)를 건설하려는 계획을 들었으며, 한국이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자동차산업 생태계와 투자 여건을 설명하면서 “한국에 투자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전기차 시대를 개척하고 있는 테슬라와 세계 최초의 궤도 발사체 재활용 등에 성공한 스페이스X의 혁신적인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이와 함께 지난 6월 독자 기술로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와 우주항공청 신설을 언급하며 스페이스X와 한국 우주산업 기업의 협력도 당부했다. 한국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게 개혁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에 머스크 CEO는 한국을 최우선 투자 후보지 중 하나로 고려한다며 “아시아 후보 국가의 인력 및 기술 수준, 생산 환경 등 투자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결정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최 수석이 전했다. 스페이스X와의 협력 역시 적극적으로 동의하는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스크 CEO는 “지금도 테슬라가 자율주행이나 인공지능(AI) 관련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부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적극적 투자 의지도 표명했다. 그는 한국 기업과의 공급망 협력도 대폭 확대해 내년에는 한국 기업으로부터의 부품 구매 금액이 100억달러(약 13조원) 이상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