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거래소, 모건스탠리·CLSA 시세조종 여부 조사

입력 : 2022-11-23 20:00:00 수정 : 2022-11-23 19:0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MSCI 지수 재조정 때
대량 매매로 주가 급등락 영향

한국거래소가 모건스탠리, CLSA 등 글로벌 투자은행(IB) 2곳이 국내 주식 대량매매를 통해 시세조종을 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외국계 증권사인 모건스탠리와 CLSA가 지난해 5월 말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수 리밸런싱(재조정) 때 주식 대량매매를 한 것을 두고 종가관여 행위에 해당하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MSCI 등 지수산출기관들은 정기적으로 종목을 새로 편입하고 편출한다. 이에 MSCI 지수를 추종하는 기관들도 MSCI의 기준에 맞춰 새로 편입되는 종목을 사고 편출되는 종목을 판다. 이 과정에서 해당 종목의 주가는 출렁이게 된다. 당시 MSCI는 HMM, 하이브, SKC, 녹십자를 편입하고 삼성카드, 롯데지주, 한국가스공사, GS리테일, 한화, 현대해상, 오뚜기를 편출했다. 거래소는 이들 증권사가 지수 재조정 전날 장 마감 시점에 특정 종목을 대량 매도 내지 대량 매수하면서 종가 급등락에 영향을 줬다고 판단,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다음 달께 제재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