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경 한번 와보세요~ 호남 상인은 없답니다’…화합 깨진 화개장터

입력 : 2022-11-23 16:42:53 수정 : 2022-11-23 16:47: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규 입점자 모집 대상 하동군 거주자로 제한
광양·구례 상인에 배정한 ‘호남장옥’도 폐지
기존 하동군 상인들 “역차별 당해” 불만 제기
호남 상인들 반발에 호남 상인 유지 검토 중
경남 하동 화개장터. 하동군 제공

 

과거 영·호남 화합의 상징이었던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에서 또다시 호남지역 상인들이 배제돼 반발이 일고 있다. 논란이 일자 하동군은 호남지역 상인들을 입점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면서도 이미 3년 전부터 안내를 해왔다는 입장을 전했다.

 

23일 하동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화개장터 신규 입점자 신청 자격을 공개하며 공고일 현재 하동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농특산물·먹거리 분야는 과거 3년 이상, 잡화·체험·기념품·대장간·엿장수 분야는 과거 1년 이상 하동군에 주민등록이 돼 있어야 한다고 규정했다.

 

청년창업 분야에 대해서도 하동군에 거주하거나 생활근거지가 하동군에 있는 만19세 이상 만45세 이하인 자는 누구든지 신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군은 24일까지 입주자를 모집한 뒤 내달 5일 추첨을 해서 선정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화개장터 74개 점포 가운데 세 곳만 남아있던 호남 상인 점포가 퇴출되게 됐다.

 

화개장터는 2014년 큰 불이 난 뒤 복구되면서 지금의 시설을 갖췄다. 당시에도 하동군이 호남 상인을 배제해 논란이 됐지만 군이 뒤늦게 점포 중 2개를 배정하면서 일단락된 바 있다.

 

3년마다 모집 공고를 내 온 하동군은 이후 2016년과 2019년에도 입점 자격을 하동군 거주자로 제한했다가 논란이 일자 ‘호남장옥’이라는 이름으로 전남 광양시 거주자와 구례군 거주자에 각각 2개와 1개의 점포를 배정했다. 두 지역 화합을 위해 호남 지역 상인들도 가게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런데 이후 지속적으로 하동군민들 사이에서 ‘역차별’이라는 불만이 나왔고, 이번에는 총 74곳 점포 중 호남 상인에 배정되는 점포는 단 한 곳도 없게 됐다.

 

화개장터의 호남 상인들은 화합의 상징성이 퇴색되지 않도록 계속 장사할 수 있게 해달라고 군에 요청하고 있다.

 

하동군은 장터가 군민이 낸 세금으로 운영되는 시설이기에 군 거주자에게 우선권을 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3년 전에 호남 상인들 점포를 입점시키며 ‘하동군에 주민등록이 돼있어야 한다’는 조건을 재안내했다고 한다.

 

하동군 관계자는 “군의 시설물을 군 거주자 기준으로 운영하는 것은 모든 지자체가 마찬가지”라며 “화개장터 입점 경쟁에 지역민들이 탈락하면서 불만이 제기돼 왔는데, 이들도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힘든 상황이라고 토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군민 입장에서는 자신들 세금으로 운영되니 역차별이라고 느껴질 수 있다”며 “‘전국 공모를 해버리지 굳이 왜 제한을 두냐’, ‘그럼 부산으로 이사가고 이곳에서 이익을 내겠다’ 등 군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군민 반발에 더해 호남 상인들도 반대하고 있어 영호남이 상생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