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토] 도로교통공단,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 진행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16:0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건너갈게요! 손으로 말해요!”
23일, 도로교통공단이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사거리에서 보행자와 운전자 간 소통을 통해 안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기 위한‘횡단보도 손짓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23일,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안국동사거리에서 보행자와 운전자 간 소통을 통해 안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기 위한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을 진행했다.

23일, 도로교통공단이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사거리에서 실시한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 현장에서 공단 마스코트 호둥이가 운전자의 일시정지 의무를 강조하고 있다.

이날 공단은 각종 홍보물과 공단 마스코트 호둥이를 통해, 시민들에게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 7월 12일 시행된 개정 도로교통법에 대한 안내를 함께 진행했다.

23일, 도로교통공단이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사거리에서 실시한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 현장에서, 한 시민이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할 때 운전자를 향해 가벼운 손짓을 하고 있다.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은 지난 7월 보행자 보호 의무가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됨에 따라, 횡단보도 위 보행자와 운전자의 비언어적 소통을 유도하여 횡단보도 일시정지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한 캠페인이다. 

23일, 도로교통공단이 서울시 종로구 안국동사거리에서 실시한 횡단보도 손짓 캠페인 현장에서 현장 직원이 시민에게 캠페인 홍보물을 배부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제공

공단이 지난 8월~9월 서울시 내 주요 교차로에서 진행한 실험 결과에 따르면, 신호기가 없는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아무런 손짓 없이 접근 시, 50대 중 17대가 멈추어 약 34%의 일시정지 비율을 보였다. 하지만 보행자가 운전자에게 가벼운 손짓을 했을 경우에는 50대 중 44대가 일시정지하며, 88%라는 높은 일시정지 비율을 보였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