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만배, 출소 전부터 "언론에 말 안하겠다" 예고

입력 : 2022-11-23 16:15:04 수정 : 2022-11-23 16:16: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4일 0시 출소…"법정에서 모든 것 말씀, 취재 자제해 달라"

24일 0시 부로 석방되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가 출소 뒤 재판정 밖에서는 입을 열지 않겠다고 예고했다.

김 씨는 23일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어떤 언론과도 인터뷰하지 않겠다"며 "어디서도 따로 얘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연합뉴스

먼저 출소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측을 향해 '폭로'를 이어가면서 언론에 주목받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민간업자 남욱 씨와는 달리 외부에 입을 열지 않겠다고 일찌감치 '선언'한 셈이다.

김 씨는 대신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법정에서 모든 걸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과열된 취재 경쟁을 우려하며 "거주지는 가족뿐만 아니라 주민들이 있으니 피해가 가지 않도록 취재를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유 전 본부장, 남 씨가 천화동인 1호에 '이재명 측'의 숨은 지분이 있고, 배당수익 중 700억원(공통비, 세금 등 제외 428억원)을 약속했다고 증언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두 사람 모두 이런 내용을 김 씨에게 들었다고 전언한 만큼 김 씨의 확인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하지만 그는 수사 초기부터 천화동인 1호의 실제 소유주는 본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700억원을 유 전 본부장 측에게 주기로 한 것은 '달래기 차원'에서 한 말일 뿐 그럴 생각이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