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ICBM' 직전보다 4km 옮겨 발사…작전 반경 넓혀

입력 : 2022-11-23 14:52:38 수정 : 2022-11-23 14:5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사일 차량 기동성 강화…지원시설서 발사 장소 멀어져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실은 이동식 미사일 발사차량(TEL)의 기동성을 강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3월에는 미사일 지원시설 인근에서 발사했지만 이달 연이어 쏜 ICBM은 4~5km 더 떨어진 곳에서 발사하면서 작전 반경을 넓힌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 18일 신형 ICBM인 화성-17형을 발사한 곳은 평양 순안공항의 민간 활주로와 군용 활주로 중간 지점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3일에도 이 지점을 ICBM 발사 장소로 활용했다. 18일 발사 장소와는 서쪽으로 불과 500m 떨어져 있다.

 

이는 북한이 지난 3월 쏜 ICBM 발사 장소와는 차이가 있다. 당시엔 순안공항의 남쪽 지대를 발사 장소로 택했는데 신리 미사일 지원시설에서 불과 약 800m 떨어진 곳에서 발사를 감행했다.

 

이 곳은 순안공항 터미널과 여객기 계류장 등 민간 시설과 과도하게 가까워 발사 실패 시 파편이 주변에 계류 중인 항공기나 터미널, 혹은 공항 인근 주거지역에 피해를 줄 수도 있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동식 발사차량의 기동성이 떨어져 미사일 지원시설 인근에서 발사하느라 공항 민간 시설에서 멀리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런데 이번엔 당시 발사장소보다 4㎞ 정도 더 이동한 곳에서 미사일 발사가 포착됐다. 직선 기준으로 약 4㎞, 길을 따라 이동할 경우 약 4.8㎞로 공항 터미널 건물이나 여객기 계류장에서 더 멀어졌다.

 

또 신리 미사일 지원시설을 기준으론 길을 따라 약 6㎞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그만큼 이동식 발사차량 운용 범위가 이전보다 넓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