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구속적부심 시작…내일 중 결과

입력 : 2022-11-23 14:32:03 수정 : 2022-11-23 14:5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변호인 "혐의 하나하나 재반박" vs 검찰 "사정 변경 없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1부(양지정 전연숙 차은경 부장판사)는 2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의 구속 적부심을 진행했다.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정 실장의 변호인은 법원의 구속 결정이 합당한지 재판단을 받아보겠다며 구속 이틀 만인 21일 적부심을 청구했다.

정 실장은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편의 제공 대가로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고 대장동 개발 이익 중 428억원 가량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 위례 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성남시 등의 내부 비밀을 남욱 씨 등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하고, 작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버리게 시킨 혐의로 19일 구속됐다.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영장 발부 사유였다.

정 실장 측은 그러나 구속 영장이 합리적 재량 범위 내에서 발부됐는지 따져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진행한 영장 전담 재판장이 앞서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는 점에서 '기계적' 판단을 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정 실장 측은 법원이 영장 발부 사유로 제시한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 가능성도 조목조목 반박할 계획이다.

반면 검찰은 정 실장 구속 이후 별다른 사정 변경이 없어 적부심 청구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정 실장의 범죄사실로 볼 때 중형 선고가 명백하기 때문에 도주 우려가 여전히 크고, 유 전 본부장 등이 석방상태라 정 실장이 풀려날 경우 관련자 회유 우려도 크다고 강조할 전망이다.

적부심 결과는 늦어도 24일 오후에 나온다.

적부심이 인용되면 민주당은 검찰 수사의 부당성과 편파성을 강조하며 수사의 최종 종착지인 이 대표로 향하는 길목을 차단하는 지렛대로 삼을 전망이다.

기각된다면 검찰은 본격적으로 정 실장을 조사해 이 대표 연관성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