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호진 전남도의원 “산림부산물 전남도내 업체에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조례 개정”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14:0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도 산림부산물 활용 촉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대표 발의

김호진(민주당·나주1) 전남도의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산림부산물 활용 촉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23일 제367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김호진 전남도의회 의원.

이번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전남도에서 발생하는 산림부산물이 다른 지역으로 반출돼 지역 내 관련 업체가 산림부산물 확보에 어려움이 발생되고 있어 전남도내에 소재한 법인과 단체 등에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김 의원은 “탄소중립시대를 맞아 목재에 대한 가치가 높아지면서 전남에 발생된 산림부산물을 선점하고자 하는 다른 지역 업체가 늘고 있다”며 “산림부산물을 활용해 신재생 에너지 연료, 친환경 퇴비, 축사깔개 등을 생산하는 도내 소재의 업체가 산림부산물 확보에 어려움이 발생되고 있어 우선 지원할 수 있도록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조례가 개정되면 그동안 수집이 어려웠던 양질의 산림부산물을 전남도 소재의 법인, 단체 등이 톱밥과 우드칩 생산에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목재문화 확산을 위한 목재문화체험장을 8개 시·군에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산림벌채 과정에서 남겨진 산림부산물을 활용해 톱밥과 우드칩을 각각 연 2000t, 80000t을 생산하는 등 국내 생산 목재류의 이용 저변 확대와 목공예 산업의 활성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무안=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