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장경태 고발에 박찬대 “천공이 尹 부부 정치 공동체 아니라면 즉시 고발하라”

입력 : 2022-11-23 12:58:27 수정 : 2022-11-23 16:5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장경태 경찰 고발
박찬대 “천공과 尹 행보 흡사, 정치 공동체 아닌가” 의혹 제기
장경태 “대통령실 고발 1호 국회의원 돼. ‘윤신정권' 고발조치 탄생” 비아냥
천공 유튜브 영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대통령실이 김건희 여사의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장경태 최고위원을 고발한 것을 두고 “대통령실이 고발해야 할 사람은 장경태 최고위원이 아니라 천공(사진)”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천공은 최근까지도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와 긴밀하게 연락을 주고받고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실의 고발 번지수가 틀렸다”며 “참으로 졸렬하고 쪼잔한 정권이다. 대통령과 영부인을 신성불가침의 성역이라고 믿는 태도가 아니고서야 이렇게 치졸하게 볼 수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건지 몰라도, 천공의 강연 내용과 대통령의 행보가 매우 흡사하다”며 “천공이 말하는 대로 대통령이 움직이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아울러 “의혹이 사실이라면 박근혜 정부 당시 비선 실세를 능가하는 국정농단이고, 사실이 아니라면 천공이 대국민 사기행각을 벌이는 것”이라며 “천공이 윤 대통령, 김 여사와 정치적 공동체가 아니라면 대통령실은 즉시 천공을 고발하라”고 촉구했다.

 

박 최고위원은 “언론이나 야당엔 쉽게 칼을 휘두르는 대통령실이, 대통령과 영부인을 팔고 다니는 천공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있으니 세간에 불필요한 의혹만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당사자인 장 최고위원은 “역사상 초유의 대통령실 고발 1호 국회의원이 됐다. 2022년 ‘윤신정권'의 고발조치가 탄생했다”며 반발했다.

 

장 최고위원은 “1974년 시행된 유신정권 긴급조치 1호로 동대문 국회의원이었던 장준하, 백기완 선생이 고초를 겪었다”며 “국회의원의 의혹 제기에 고발로 대응하는 대통령실 사상 초유의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성역은 김건희임이 명백해졌다”며 “불을 켜고 하든, 끄고 하든 도둑질은 도둑질이다. 김건희의 ’빈곤 포르노‘가 국익일 수 없고, 국민이 대통령의 배우자에게 그 권위를 부여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12일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진실을 밝히고 싶다면 성실히 자료요구부터 응하라”며 “(캄보디아 아동)에 후원이 빗발친다더니 이제는 감추기 급급하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비판했다.

 

김건희 여사에게도 “직접 출석해서 진실을 밝히도록 도움을 주시길 바란다”며 “명예훼손은 당사자의 의사에 반해 처벌할 수 없다는 뜻이다. 본인이 야당 국회의원에 대한 처벌 의사가 있다는 것인가. 만약 있다면 직접 고소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아울러 “사실상 김건희가 야당 국회의원을 고발한 것”이라며 “삼권분립과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신호탄이 될 것이다. 역사적인 고발을 했으니 역사적 사명감으로 대응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