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IFA 랭킹 1위 브라질도 G조 출격…20년 만의 우승 정조준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3 16:59:55 수정 : 2022-11-23 16:59: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이마르 중심 막강 공격진으로 국제전 15연승 달려

우승 후보로 꼽힌 프랑스, 아르헨티나의 희비가 엇갈린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도 카타르 월드컵에 출격을 앞두고 있다.

브라질이 속한 조별리그 G조가 한국시간으로 24일부터 경기를 펼친다.

이날 오후 7시 스위스와 카메룬의 경기로 시작하는 G조에서는 브라질이 어떤 위용을 드러낼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축구대표팀의 네이마르 선수가 훈련을 하고 있다. 도하=AP연합뉴스

25일 오전 4시에 세르비아를 만나는 브라질은 29일 오전 1시에 스위스를, 다음 달 3일 오전 4시에는 카메룬과 맞붙는다.

세 팀 모두 치열한 지역 예선을 뚫고 월드컵 무대를 밟았지만 전력에서 브라질을 앞설 수는 없다.

슈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중심으로 꾸려진 브라질 공격진은 면면이 화려하다.

레알 마드리드의 '신성'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등 올 시즌 유럽 각 리그 최고 팀에서 주전으로 뛰는 선수들이 많다.

공격수 하피냐(바르셀로나)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한 경기에서) 10골을 넣어도 될 정도로 (세리머니용) 춤을 준비했다"며 "만약 10골 이상 넣게 되면 그때는 춤을 만들어봐야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 공격진은 지난 6월 방한해 치른 우리나라와 평가전에서 5골을 폭발하며 화력을 뽐냈다.

브라질에 진 게 벤투호만은 아니다. 치치 감독이 이끄는 브라질은 최근 압도적 국제전 성적을 기록하며 20년 만의 우승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지난해 7월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아메리카) 결승에서 아르헨티나에 패한 이후 국제전 15경기에서 12승 3무로 아직 패배가 없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한 무리의 브라질 팬들이 월드컵 트로피 모조품을 들고 있다. 도하=AFP연합뉴스

브라질은 늘 월드컵 우승 후보로 꼽히지만, 마지막 우승은 2002년 한일 월드컵으로 벌써 20년 전 일이다.

우승을 정조준하는 브라질이 조별리그에서 함께 우승 후보로 꼽힌 프랑스, 아르헨티나 중 어떤 팀의 뒤를 따라갈지 G조의 관전 포인트다.

프랑스는 첫 경기에서 호주를 4-1로 대파했지만, 아르헨티나는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역전패하며 '루사일의 기적' 희생양이 됐다.

G조에서 브라질을 위협할 후보로는 세르비아가 꼽힌다.

자칫하다가는 일격을 얻어맞을 수 있는 막강한 공격수 조합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득점 2위 두샨 블라호비치(유벤투스),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9골을 기록 중인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풀럼)가 전방을 책임진다.

호화군단 브라질을 상대로 승산이 크진 않더라도, 최소한 세르비아는 남은 세 팀 중 조 2위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된다.

세르비아는 유럽 예선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황금 세대'가 이끄는 포르투갈을 제압하는 등 무패로 조 1위를 차지하며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