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혜진, 외제차 다음으로 선택한 ‘세컨카’ 뭐길래? “사고 치는 것 같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3 10:52:46 수정 : 2022-11-23 10:5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한혜진' 캡처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세컨차를 구매했다.

 

22일 한혜진은 유튜브 채널에 ‘외제차 다음으로 선택한 한혜진의 새 차는? (가격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혜진은 시골에서 운행할 세컨카를 구매하기로 결심했다. 이어 한혜진은 중고차 매매 단지로 향하며 “고백을 하자면 제가 중고차를 한 번도 사본 적이 없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단지에 도착해 구경에 나선 한혜진은 1380만원의 2017년식 트럭을 시승했다. 한혜진은 “(트럭은) 태어나서 처음”이라면서도 “핸들이 밑에 있다. 접시처럼. 그리고 핸들봉이 원래 불법인데 있으면 편하긴 하다”고 말했다.

 

700만원대의 2012년식 두 번째 차를 시승한 한혜진은 첫 번째 차가 마음에 든다며 “이게 주행이 안정적이다. 소음이 덜하고 브레이크 밟을 때도 안정적이다. 비싼 게 좋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최후 선택을 위해 카페로 이동한 한혜진은 “앞으로 운전할 때 화물차를 많이 배려하게 될 것 같다. 진짜 불편하다. 내가 키가 180cm잖냐. 무릎이 (앉으면) 거의 90도”라며 처음 트럭을 운전해본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혜진이 “빨리 결정 안하면 (차가)금방 나갈 것 같다”며 구매 연락을 취하려 하자 제작진은 “무슨 차를 5분 만에 결정하냐”고 만류했다.

 

이에 한혜진은 “왜 그래. 내 돈이야”라며 구매를 강행하면서도 “뭔가 사고치는 것 같은 느낌은 뭐지? 엄마한테 혼날 것 같다. 엄마한텐 비밀이다. 빌린 걸로 해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