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의총서 '예산안 처리 후 국조 실시' 당론 채택

관련이슈 이태원 참사

입력 : 2022-11-23 10:57:07 수정 : 2022-11-23 11:2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태원 수사 결과 미진 시 국조' 기존 입장 철회…국조 세부 내용 野와 협상키로

국민의힘은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더불어민주당 등 야(野) 3당이 추진하는 '이태원 압사 참사' 국정조사와 관련, '내년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 실시'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앞선 의총에서 '수사 결과가 미진하면 국정조사를 한다'는 결정을 철회하고, 사실상 국정조사 참여를 결정한 것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 실시하는 것은 승인을 받았다"며 "구체적인 국정조사 계획에 관해서는 (원내)대표단이 위임을 받아서 권한을 갖고 협상하되, 협상에서 많이 양보하지는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 기간의 문제라든지 여러 가지에서 끌려가듯 국정조사를 하지 말라는 당부가 많았다"며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는 범위에서 국정조사를 과감히 하되,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는 일종의 협상 지침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이틀 전 의총에서 결론을 낸 대로 수사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그때 국정조사를 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소수인 우리 당이 압도적 다수인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정조사 계획서를 내일 (본회의에서) 의결하겠다는 현실적 문제 앞에서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기존에 국민의힘이 밝혀온 '선(先) 수사, 후(後) 국정조사' 입장을 여소야대 지형의 정기국회 상황 등 현실적 여건을 감안해 사실상 철회하겠다고 밝힌 셈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여야는 원내수석부대표를 통해 오는 24일 본회의 전까지 국정조사 시기, 범위 등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이날 안에 국조특위 명단 제출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남은 협상들이 마무리되면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또 민주당 등 야 3당이 국정조사 계획서 강행 처리를 예고한 24일 국회 본회의에 참여할지에 대해선 "협상이 마무리되면 내일 (본회의 참여를) 할 수 있을 테고, 협상에서 의견 차이가 나면 못 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정조사 대상 기관에 대통령실이 포함될지에 대해선 "그 문제도 합의가 되면 발표할 것"이라며 "최종 합의에 이르게 되면 말하겠다"고 답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