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병원·화물·학교·지하철·철도 '줄파업'…일상이 멈춘다

입력 : 2022-11-23 10:45:55 수정 : 2022-11-23 11:1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공운수노조, 12월 2일까지 대정부 공동 파업
24일 화물연대 총파업…30일 지하철·2일 철도도
정부 "불법 엄정 대응"…산업계는 파장 예의주시

노동계가 2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총파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동투'(冬鬪·겨울 투쟁)에 돌입했다.

 

화물연대, 학교 급식·돌봄, 지하철 등 파업도 줄줄이 예고돼 있어 산업 현장 혼란과 학생·시민 피해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대(對)정부 공동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의료연대본부,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등 공공운수노조 산하 조직 13곳이 참여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총파업을 하루 앞둔 23일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앞에 총파업 관련 현수막을 건 화물차가 운행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은 "윤석열 정부 들어 국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국가의 책임과 공공성은 후퇴를 거듭하고 있다"며 "10만여명의 조합원이 국민의 안전과 모두의 삶을 지키기 위한 대정부 공동 파업과 총력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투쟁 첫날에는 건보고객센터지부가 강원도 원주에 있는 건보공단 본사 앞에서 총파업 결의 대회를 열고, 생활 임금과 해고 없는 정규직 전환 쟁취를 요구할 방침이다. 결의대회 후에는 원주 시내를 행진한다.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 노조가 속한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분회도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전면 파업을 선언한다.

 

출정식에는 조합원 약 10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응급실 등 필수 업무를 유지하며 인력 부족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다.

 

24일 0시를 기해서는 화물연대본부가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

 

이들은 지난 6월 총파업 당시 정부와 합의한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과 품목 확대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는 제도로,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지난 22일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 점검 긴급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전날 국민의힘과 정부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을 3년 연장하기로 했지만, 화물연대는 일몰제 폐지가 아닌 연장은 "악법"이라고 반발하며 예정대로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오는 3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을 선언한 상태며, 전국철도노조는 다음달 2일부터 전면 총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상급 단체인 민주노총도 지원 사격에 나섰다.

 

민주노총은 전날 국회 앞에서 '총파업 총력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110만 조합원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우리 시대의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이라며 "핵심 과제를 반드시 쟁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전국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 조합원들이 서울역 인근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인력 충원, 국토교통부 장관 퇴진 등을 촉구하고 있다.

노동계가 강력한 총파업 투쟁을 예고하면서 정부는 불법 행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재차 확인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정부입장 및 대응방안' 기자회견에서 "불법적 운송 거부나 운송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일체의 관용 없이 모든 조치를 강구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산업계도 이번 총파업이 산업 현장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성명을 내고 "지금은 모든 경제 주체들이 경제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야 할 때이지,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주장하며 집단행동에 나설 때가 아니다"라며 총파업 자제와 정부의 조치를 촉구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