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낙연계 설훈 등 美 방문에...정성호 “총선 앞두고 당 분열은 자멸. 모든 의원이 공감”

입력 : 2022-11-23 10:34:48 수정 : 2022-11-23 10:5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측 좌장' 정 의원 SBS 라디오 출연
‘최측근 구속’ 이 대표 압박에...“해명이 더 이상”
유감 표명 필요성엔 “당의 조직적 범죄 아냐. 檢 정치 탄압 이재명 수사 이미 예상”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놓고 “개인적인 행위들에 대해 이재명 대표가 구체적인 해명을 한다는 게 더 이상한 모습이 될 수 있다”며 유감 표명 필요성에 선을 그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대선자금 수사라고 민주당이 조직적인 범죄행위를 저질렀든가 경선캠프가 동원돼 자금을 모아 썼다든가 이런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대표가 최측근 구속을 두고 최소한의 유감을 표명해야 한다는 일부 의원들의 주장을 두고 “저희가 보기에 이 사건은 대선 경쟁자에 대한 정치 보복·탄압 수사이고, 본인들이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데 달리 뭐라고 더 해명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미 (이 대표가) 일정한 정도의 유감스럽다는 말은 몇 번 했던 걸로 알고 있다”며 “사건 자체에서 다투고 하기 때문에 더 구체적으로 해명을 한다는 것 자체도 이상하다”고 말했다.

 

검찰이 전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의 수사 필요성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이미 예상했던 것”이라며 “김 부원장과 정 실장을 사법처리하기 위한 (수사가) 아니라는 걸 전 국민도 다 알지 않나. 망신 주기 위해서라도 압수수색을 또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비명계에서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로 당 자체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을 두고는 “당이 어떤 측면에서 총동원해서 방어하고 있나. 사실은 그런 거 없다”며 “검찰 수사의 목표가 이 대표를 지향하고 있는 게 분명하지 않나. 거기에 대한 수사 과정의 부당성을 얘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 때문에 우리 당이 다른 당무를 제대로 처리 못 한다든가, 해야 할 일을 안 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검찰이 궁극적으로 이 대표의 영장을 청구하겠다고 하면, 당이 협의해서 대응하면 된다. 그게 당 전체에 영향을 미칠 거라고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를 중심으로 비명계·친이낙연계 의원들이 움직이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그야말로 소설같은 애기”라며 “총선을 앞두고 당이 분열하는 건 자멸하는 길이다. 모든 의원이 거기에 대해 공감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지난해 9월14일 밤 서울시 마포구 MBC 사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100분 토론회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당시 대선 경선 후보/왼쪽)가 이재명 대표(당시 대선 경선 후보)의 리허설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앞서 설훈 의원 등이 연말 또는 연초에 미국을 방문해 이 전 대표를 만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설 의원은 전날(22일) 뉴스1과 통화에서 “개인적으로 연말이나 연초에 미국에 갈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가게 되면 이 전 대표도 만나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 의원에 따르면 한두 달 전쯤 이 전 대표와 가까웠던 NY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연말 연초를 즈음에서 미국을 방문하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한다. 이 전 대표는 앞서 지난 6월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했는데, 당시에도 가까운 의원들 사이에서는 인사차 미국을 방문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설 의원은 “일단은 방문계획은 개인적으로 앞으로 상의해볼 생각”이라며 “의견을 나누다 보면 같이 방문할 의원들은 더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설 의원은 이번 방문이 현재 당 상황과는 상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