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우디, ‘우승 후보’ 아르헨 상대 역전승에…“국경일 선포”

입력 : 2022-11-23 07:12:22 수정 : 2022-11-23 07:4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경기에서 1대2 역전패 당한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 등이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2-1로 꺾고 승리하자 사우디 정부가 23일을 국경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증시가 휴장하는 등 관공서가 일제히 문을 닫았다.

 

사우디는 22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아르헨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아르헨은 A매치 36경기 무패행진을 이어오던 강력한 우승후보였다. 특히 세계적 스타 리오넬 메시가 활약하고 있는 팀이다.

 

살만 빈 압둘라지즈 알 사우드 국왕은 국가대표팀이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은 직후 공공 및 민간 부문 직원들에게 휴일을 알리는 법령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모든 공공 기관 뿐만 아니라 민간 분야 직원들, 학생들까지 승리를 자축할 수 있게 됐다.

 

아르헨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를 기록하고 있는 강력한 우승후보다. 사우디는 FIFA랭킹 51위에 불과하다.

 

사우디는 조 최약체 평가를 뒤엎고 강력한 우승 후보를 격파, 1994년 미국 대회 이후 28년 만에 16강 진출의 가능성을 키웠다. 또 사우디는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팀 최초로 승리와 승점을 기록했다.

 

반면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아르헨은 A매치 연속 무패 행진이 36경기(26승10무)에서 중단됐고, 16강 진출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