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대통령실 장경태 경찰 고발에 “정치적 공방, 형사 사건으로 만들겠다니 황당”

입력 : 2022-11-23 05:00:00 수정 : 2022-11-23 15:21: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 가 짜뉴스 관련 형사 고발…張 "기분 모욕죄?" / 정부 출범 후 첫 대통령실 특정인 대상 법적 조치…"캄보디아 환아 가족에도 큰 상처" 사과·발언 철회 요청도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2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을 경찰에 고발했다. 대통령실이 특정인을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선 것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장 최고위원이 (김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아동 방문 사진에 대해 '최소 2∼3개의 조명 등 현장 스튜디오를 동원한 콘셉트 촬영'이라고 허위 발언을 했고 가짜뉴스를 SNS에 게시했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인 고발 이유에 대해선 "인터넷 게시판의 출처 불명 허위 글을 토대로 가짜뉴스를 공당의 최고로 권위 있는 회의에서 퍼뜨렸다"며 "조명이 없었다는 대통령실 설명 뒤에도 글을 내리거나 사과하기는커녕 외신에 근거가 있다며 허위사실을 계속 부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엇보다 외교 국익을 정면으로 침해하고 국민 권익에 직접 손해를 끼쳐 묵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상대 국가의 어려운 현장을 방문해 위로하고 공감하는 것은 대부분 국가, 역대 정부가 모두 해 온 외교 활동의 일환"이라며 "우방국과 우호를 다지는 외교 일정은 여야가 정쟁을 멈추고 함께 지지했던 전통이 있다. 그만큼 국익과 직결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방국인 캄보디아 정부가 해당 일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있는데 대한민국 야당이 오히려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양국 간 갈등을 부추기는 것은 국익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국민 혈세를 들인 외교적 성과를 수포로 만들려는 것으로 국민에게 피해가 직결된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장 최고위원의 '콘셉트 촬영'이라는 허위 발언이야말로 대한민국과 캄보디아 정부에 대한 결례이자 환아 가족에게 큰 상처를 주는 말"이라며 본인의 사과와 발언 철회를 요청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고발 배경과 관련, "장 최고위원이 없는 '외교 결례'를 만들어낸 것이라고 보고 대응한 것"이라고 밝혔다.

 

장 최고위원이 사과할 경우 고발을 취소할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제가 답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장 최고위원은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아직 고발장 내용을 못 봐서 입장 정리만 하고 있다"며 변호사 선임 후 정식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장 최고위원은 "대통령실이 야당 국회의원을 고발한 것은 헌정사상 최초 아니냐"며 "국민을 대리해서 질문을 드리는 건데 거기에 대해 재갈을 물리기 위해 고발하고, 겁주기와 겁박을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이 본인 주장을 허위사실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게 없는데 기분 모욕죄 정도가 아니냐"라며 "아동의 빈곤과 아픔을 홍보수단으로 활용한 빈곤 포르노를 찍은 건 맞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정치적 공방을 형사사건으로 만들겠다니 황당하다"며 "자신들의 잘못은 끝까지 부인하면서 걸핏하면 언론과 야당에 화살을 돌리고 있으니 뻔뻔하다. 야당 의원의 발언을 꼬투리 잡아 사건의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밝혔다.

 

그는 "의혹에 성실하게 답하는 게 대통령실의 바른 태도"라며 "대통령실은 고발 의사를 즉각 철회하고 해외순방 당시 김 여사의 독자 일정과 사진 촬영에 대해 국민께 소상히 밝히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