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한동훈, 참신한 인물이긴 하지만 정치 해본 적 없어서…”

입력 : 2022-11-23 05:00:00 수정 : 2022-11-23 09:5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라디오 출연해 "당 이끌긴 어려울 수 있다"
공동 취재사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21일 차기 총선을 앞두고 여당 대표 차출설이 제기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참신한 인물이나 정치를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당을 이끌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정치를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사람이 갑작스럽게 당을 이끈다는 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 장관이 소위 신선한 맛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일부 여당 의원들 쪽에서 다음 총선 대표주자로 내세우는 게 어떤가 생각한다"면서도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강금실 법무장관이 국민에게 인기가 있다고 내세웠다가 성공하지 못한 예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무 장관을 하던 사람을 갑작스럽게 정치에 끌어들여서 성공할 수 있다는 걸 기대한다는 것은 너무나 과신들을 하지 않나"고 덧붙였다.

 

차기 당권자로서 중도층 공략에 나선 안철수 의원에 대해선 "왜 당대표에 출마하느냐, 그 배경을 한번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안 의원은 당내에 전혀 기반도 없는 사람인데 당대표 선거에 나오겠다는 건 지난번 대통령 선거 기간에 윤 대통령과 단일화하는 과정 속에서 모정의 무슨 언급이라도 받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그게) 당대표에 도전하는 발판이 되지 않았나 한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친윤계가 잡든 비윤계가 잡든 간에 그것과 관계없이 다음 총선을 가장 효율적으로 끌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 누구냐 하는 것을 생각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윤석열 대통령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며 "대표로 출마를 할지 안 할지는 잘 모르겠지만 여러 가지 당의 역학관계로 봐서 과연 가능하겠느냐,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원권 정지 상태인 이준석 전 대표의 회생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당권을 누가 쥐든 간에 이 전 대표의 지역구(서울 노원병)는 국민의힘한테 굉장히 불리한 곳"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 전 대표가 공천은 얻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