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전 세계인이 즐기는 ‘김치의 날’ 만들 것

입력 : 2022-11-23 01:00:00 수정 : 2022-11-22 18:4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3회 김치의 날’ 기념식 현장. 축사하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aT 제공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22일 서울 중구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공사와 (사)대한민국김치협회가 주관한 ‘제3회 김치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와 ‘2022 김치품평회’ 시상을 하고, 이어 ‘2022 김치요리 경연대회’ 시상과 함께 김치산업 육성과 수출 활성화 방안 등을 모색했다.

‘제3회 김치의 날’ 기념식 현장. (좌측 3번째부터) 백형희 한국식품연구원 원장, 장해춘 세계김치연구소 소장,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김인중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이하연 (사)대한민국김치협회 회장, 임경숙 한식진흥원 이사장

현장에서 김 사장은 “전 세계 80여 국가에 수출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이자 전통식품인 김치는 이제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식품”이라며, “올해 10월 말 기준 수출액은 1억 1864만 달러로 1억 달러를 훌쩍 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공사는 프리미엄 김치 육성, 김치 종균 보급 지원, 해외 대형 유통매장 연계 판촉 등 다양한 사업 추진으로 김치산업 육성과 수출을 확대하고, 11월 22일을 전 세계인이 즐기는 ‘김치데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국민행복나눔 김장행사’ 현장.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우측 2번째)

특히, 공사는 지난해 캘리포니아주를 시작으로 올해 버지니아주, 뉴욕주, 수도 워싱턴D.C까지 미국 내 ‘김치의 날’이 제정되도록 적극 지원해 미국 내 한국산 김치 수요 증가와 현지인 소비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했으며, 현재는 연방 정부 차원의 ‘김치의 날’ 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2022 김치 마스터 셰프 글로벌 멘토링전’ 현장. 시상하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좌측 1번째)

이어,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농협이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한 ‘국민행복나눔 김장행사’ 2만 포기 김장담그기 및 나눔행사에 참여해 김치를 직접 담그고,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와 공사가 주최하고 세계김치연구소가 주관한 김치요리 경연대회 ‘2022 김치 마스터 셰프 글로벌 멘토링전’ 현장을 찾아 시상식을 진행하고, 내·외국인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김치 응용조리법 발굴 및 보급을 통해 지속 가능한 김치산업 육성과 수출 활성화 방안 등을 모색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