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미 7월에 심사 통과한 ‘강변호텔'… 한·중 정상회담 성과물? [특파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특파원+

입력 : 2022-11-22 18:31:49 수정 : 2022-11-22 19:4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中 OTT 개봉 ‘강변호텔’… 김은혜 수석 “중국이 정상회담 계기 화답” 의미 부여
한·중 정상회담 3개월여전 中 광전총국 심사 통과… 회담 11일전에 개봉
지난해 12월 ‘오! 문희’ 극장 개봉, 올초 ‘사임당’, ‘슬의생2’ 등 드라마 공개돼

대통령실이 한·중 정상회담 성과물로 포장한 중국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서 서비스된 한국 영화가 이미 지난 7월말쯤에 중국 규제 당국의 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5일보다 3개월여 전이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최근 중국 OTT에서 우리나라 감독의 영화가 상영된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5일 한·중 정상회담에서 문화·인적 교류 중요성, 소통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공감했다”며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이 OTT 조치로 화답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OTT 플랫폼 ‘텅쉰스핀(騰迅視頻·텐센트 비디오)’에는 홍상수 감독의 2018년 작품인 ‘강변호텔’이 ‘장볜뤼관(江邊旅館)’이란 제목으로 11월 초부터 서비스되고 있다.

 

중국 영화 업계에서는 강변호텔이 중국의 미디어 콘텐츠를 관리·감독하는 중국 국가광파전시총국(광전총국)의 심사를 지난 7월말쯤 통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윤석열정부 들어 중국과 첫 고위급 교류인 박진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지난 8월 칭다오(靑島) 회담 이전에 이미 중국 당국의 심사를 통과한 것이다.

 

중국에서 외국 영화나 드라마를 방영하려면 광전총국의 심사가 가장 중요하다. 심사 통과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다. 특별한 이유도 없이 심사가 끝나지 않았다는 말로 통과를 지연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광전총국의 심사만 통과하면 영화가 OTT나 영화관 등에 개봉되는데 일반적으로 3개월 가량의 시간이 소요된다.

 

장볜뤼관은 ‘한한령(한류 제한령)’이 가동된 이후 6년 만에 OTT 플랫폼에서는 처음으로 공개된 한국 영화다.

 

나문희, 이희준 주연의 2020년작 ‘오! 문희’가 지난해 12월 중국 본토 상영관에서 개봉되며 한한령 이후 6년여 만에 처음으로 중국 관객들을 만난 한국영화로 기록됐다.

 

중국 OTT 플랫폼에서는 지난 1월 ‘사임당 빛의 일기’를 시작으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인현왕후의 남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등 유명 한국 드라마가 잇따라 공개됐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당선 직후부터 시 주석과의 통화 등을 통해 한·중간 문화 인적교류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했고, 시 주석도 올해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관계의 새로운 발전을 추진해 나가자고 화답했다”며 “이 같은 두 정상의 공감대 속에서 이뤄진 6년 만의 OTT 한국영화 서비스가 더 큰 결실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