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 사위’ 호건 “김치로 韓·美 유대 강화”

입력 : 2022-11-22 20:25:24 수정 : 2022-11-22 21:3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메릴랜드주 ‘김치의 날’ 선포
“한국계 미국인 지역 필수 인력”
아내는 김치 담그는 영상 올려
연방의회 12월 워싱턴서 축하연

미국 메릴랜드주가 11월22일을 한국과 같이 김치의 날(KIMCHI DAY)로 정했다.

 

래리 호건(사진) 메릴랜드 주지사는 한국계 미국인 유미 호건씨와 결혼해 한국 사위로도 잘 알려져 있다.

 

메릴랜드주는 2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호건 주지사는 김치라는 인기 있는 한식 요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메릴랜드에서 한국 문화를 더욱 기념하기 위해 11월22일을 김치의 날로 선포했다”고 밝혔다.

 

김치의 날은 김치의 가치를 알리고자 2020년 한국에서 제정된 법정기념일로 현재까지 캘리포니아, 버지니아, 뉴욕주에서 김치의 날 결의안이 통과된 바 있다.

 

호건 주지사는 포고문에서 “김치는 인기 있는 한국 음식이며, 독특한 발효 과정과 맛으로 전 세계에 알려져 있다”며 “한국 문화와 음식을 장려하고자 김치의 날을 기념함으로써 전국의 주(州), 한국, 한국계 미국인 지역사회와 함께하게 된 것은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계 미국인들은 메릴랜드주와 미국 전역에서 활기차고 성장하는 공동체를 대표하며, 우리 지역사회의 필수적인 부분이 됐다”면서 “과학, 기업, 예술, 법률 등 많은 분야에서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내 유미 호건씨는 직접 김치를 담그는 1분40초 분량의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호건 주지사 관저에는 김치냉장고가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연임 제한으로 지난 중간선거에 출마하지 않은 호건 주지사는 내년 초 퇴임을 앞두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도 거론된다.

 

미국 연방의회도 다음달 6일 워싱턴 의회 도서관에서 김치의 날 축하 행사를 개최한다. 민주당 소속인 캐럴린 멀로니 연방 하원의원은 지난 7월 김치의 날을 미국의 공식 기념일로 지정하자는 결의안을 낸 바 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