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드루킹 댓글 조작’ 김경수 23일 가석방 심사

입력 : 2022-11-22 19:10:25 수정 : 2022-11-22 19:1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9월 심사 땐 부적격 판단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유죄가 확정돼 복역 중인 김경수(사진) 전 경남도지사가 11월 가석방 심사 대상에 오른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23일 오후 가석방심사위원회를 열고 김 전 지사의 가석방 허가 여부를 심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윤석열정부 들어 사면 또는 가석방 대상으로 꾸준히 거론돼 왔으나 번번이 무산됐다. 올해 9월 형기의 70%를 채워 가석방 심사 대상에 올랐다가 부적격 판단을 받았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으로 불린 김동원씨 일당과 공모해 2016년 11월부터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전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인 킹크랩으로 여론을 조작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7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고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다. 김 전 지사의 형기는 2023년 5월 만료된다. 그 뒤 5년간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