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기는 카타르] 11살 뇌성마비 팬 위한 감동 세리머니 외

, 월드컵

입력 : 2022-11-22 19:00:01 수정 : 2022-11-22 19:00: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1살 뇌성마비 팬 위한 감동 세리머니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잭 그릴리시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뇌성마비에 걸린 11살 소년 팬을 위한 세리머니를 했다. 그릴리시는 21일 이란과 경기에서 교체 출전해 후반 45분 팀의 6번째 골을 터뜨렸다. 그릴리시는 득점을 한 후 양팔을 쭉 펴고 어깨를 마구 흔드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잉글랜드의 잭 그릴리시가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 이란과의 경기 후반 45분 팀의 6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이 세리머니는 그릴리시 소속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팬으로 뇌성마비를 앓고 있는 11살 소년 핀레이와 했던 약속이다. 카타르로 떠나기 전 핀레이 편지를 받은 그릴리시는 직접 그와 만났는데 이때 핀레이는 팔을 펴고 어깨를 터는 세리머니를 요청했다. 그릴리시는 첫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면서 약속을 지켰다.


‘선수 금지’ 무지개 완장, 英 해설자 착용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실상 금지된 ‘무지개 완장’을 영국 TV 중계 해설자가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무지개 완장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잉글랜드 등 유럽 7개국이 차별에 반대한다는 의미를 담아 경기 중 착용할 예정이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이 이 완장을 차면 옐로카드를 주겠다고 경고하면서 참가국들은 완장 착용을 포기했다. 하지만 중계진 착용은 막지 못했다. 21일 카타르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이란 경기에서 영국 BBC 중계 해설을 맡은 앨릭스 스콧이 이 완장을 착용하고 카메라 앞에 섰다.

 

국제축구선수協 “카타르 인권 개선을”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는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에서 노동자들의 권리가 더 존중받아야 한다고 인권 개선을 촉구했다. 협회는 21일 “지난 몇 년간 카타르의 고용·인권 부문의 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 등과 협력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주노동자 지원 센터가 설립되지 않았고 노동자와 그 가족들에 보상하기 위한 월드컵 기금도 지금은 없다. 또 노동조합도 여전히 금지돼 있다. 협력 기관과 함께 더 많은 변화를 위해 계속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