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니콘 발견"... 검은깃 꿩비둘기 140년 만에 발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2 14:21:07 수정 : 2022-11-22 14:32: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40년 만에 발견된 검은깃 꿩비둘기. CNN 캡처

 

140년 동안 관측되지 않아 멸종한 것으로 추정됐던 비둘기가 파푸아뉴기니의 숲에서 발견됐다. 

 

미국 CNN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파푸아뉴기니 국립박물관 현지 직원들, 코넬 조류학 연구소, 미국 조류 연구소의 국제 과학자들로 구성된 아프리카조류보존팀이 이끄는 탐험팀은 검은깃 꿩비둘기의 서식지로 알려진 파푸아뉴기니 동부의 퍼거슨 섬에서 한 달여간의 촬영한 결과, 멸종된줄 알았던 검은깃 꿩비둘기를 실제로 발견했다. 

 

검은깃 꿩비둘기가 관측된 마지막 공식 기록은 1882년이었으며, 섬 주민들 역시 수십 년 동안 검은깃 꿩비둘기를 본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탐험팀은 한 달 동안 섬을 관촬했으나, 소득이 없어 철수를 계획했었다. 

 

그러다 철수를 이틀 남기고 검은깃 꿩비둘기를 극적으로 영상에 담을 수 있었다. 

 

탐험탐의 공동 지도자 역할을 수행한 미국 조류 연구소 소속 미테마리어는 "이 새를 발견한 것은 환경 보호론자이자 조류 관찰자로서 평생 염원하는, 현실에서 신화 속의 동물인 '유니콘'을 발견한 것과 다름없는 일"라고 말했다.

 

탐험팀 측은 꿩비둘기 발견의 일등 공신으로 지역 사냥꾼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꼽았다.

 

특히 파푸아뉴기니 섬의 산골 마을에서 사냥꾼으로 활동하고 있는 아우구스틴 그레고리는 탐험팀에게 자신이 꿩비둘기 특유의 울음소리를 들은 몇 군데의 장소를 선정해줬다.

 

탐험팀은 그레고리의 조언을 따라 해발고도 980m 능선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했고, 마침내 검은깃 꿩비둘기의 모습을 포착할 수 있었다.

 

파푸아뉴기니의 환경보호 운동가인 세레나 케탈로야는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꿩비둘기가 실제로 포착되기 전까지 당국은 해당 종이 멸종했으리라 추정해왔다"라고 밝히며 추후 꿩비둘기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 마련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