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FA 최대어' 양의지, 4+2년 총액 152억원에 두산 복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2 14:24:28 수정 : 2022-11-22 14:2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FA 최대어로 꼽혔던 포수 양의지(35)가 다시 친정 두산에 복귀했다. 

 

두산은 22일 양의지와 계약기간 4+2년에 총액 최대 108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계약조건은 첫 4년 계약금 44억원, 연봉 총액 66억원 등 110억원을 보장하고 2026시즌 종료 후 인센티브 포함 2년 최대 42억원의 선수 옵션이 포함됐다.

 

4년전 NC와 총액 125억원의 대형게약을 맺었던 양의지는 두 번째 FA에서도 100억원이 넘는 금액을 보장받는 대형 계약을 성사시키며 또 한 번 초대박을 터뜨렸다. 

 

양의지는 2006년 신인드래프트에서 두산베어스의 2차 8라운드 지명을 받아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16시즌 통산 1585경기에서 타율 0.307, 228홈런, 944타점, OPS 0.892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포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두산 구단은 “구단과 선수 모두 프로 생활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해야한다는 공감대를 가졌다. 팀의 현재는 물론 미래를 위해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팬들이 양의지의 복귀를 원했다. 그 목소리에 부응하고자 최선을 다한 결과 계약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양의지는 “좋은 대우 해주신 박정원 구단주 이하 두산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팬들의 염원에 보답하기 위해 쉽지 않은 결정을 했다. 4년간 아낌없이 응원해주신 NC 구단과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목표는 하나다. 동료들과 힘을 합쳐 두산베어스 재도약을 위해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다짐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