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어스테핑 중단’ 예언한 김종인 “MBC와 갈등 尹 즉흥적 성격 탓. 말리는 참모 없어”

입력 : 2022-11-22 21:00:00 수정 : 2022-11-23 09:53: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라디오 출연해 “대통령의 말에 ‘이렇게 하면 안 됩니다’ 하는 참모들이 많이 있었으면 오늘과 같은 이런 사태 나지도 않았을 것”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을 중단한 데 대해 지난 21일 “대통령 주변에 ‘이렇게 하면 안 된다’라고 말하는 참모들이 있었으면 이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도어스테핑을 대통령 스스로가 결심해서 한 거고 오늘 중단했다고 하니까 그것도 대통령이 이 시점에서 더는 할 수가 없다고 생각해서 중단한 것 아니겠나”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그는 지난 6월 도어스테핑에 대해 “앞으로 얼마 하다가 본인 스스로 이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할 시기가 올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실과 MBC간 갈등이 ‘윤 대통령의 성격’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이 지난번 뉴욕을 방문했을 때 무슨 이상한 얘기를 한 것처럼 보도가 됐던 것 아닌가”라면서 “거기에서 감정이 상하다 보니까 ‘내가 이런 기자들하고는 같이 얘기를 할 수가 없겠다’고 (생각)해서 캄보디아에 갈 때 ‘전용기에 타지 마라’ 이렇게 얘기를 하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사소한 일이든 중대한 일이든 즉흥적인 반응을 보이는 성격을 가졌기 때문에 MBC 기자의 동승을 못하게 하지 않았나 한다”고 봤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의 말에 대해서 ‘이렇게 하면 안 됩니다’ 하는 참모들이 많이 있었으면 오늘과 같은 이런 사태가 나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 얘기하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그런 사람이 없는데 다른 방법이 없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