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정원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참관 동행했던 딸은 둘째 주애”

입력 : 2022-11-22 13:19:19 수정 : 2022-11-22 23:05: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리에 앉아 군부 인사들에게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맨 오른쪽)을 부인 리설주(왼쪽에서 세번째)와 딸(〃 두번째)이 나란히 서서 손을 모은 채 듣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최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했을 당시 동행했던 딸은 김 위원장의 둘째 김주애라는 국정원의 판단이 나왔다.

 

22일 국회 정보위 간사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정보위 전체회의 도중 기자들에게 “국정원에서도 이번에 ICBM 발사할 때 같이 온 딸은 둘째 김주애로 판단하고 있다, 이렇게 확인을 해줬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ICBM ‘화성-17형’을 시험 발사했는데, 이 자리에 김 위원장의 딸이 동행해 관심을 모았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에는 흰색 패딩, 검은색 바지, 붉은색 구두 옷차림을 한 어린 여자아이가 김 위원장 손을 잡고 미사일 옆을 걷거나 발사를 지켜봤다.

 

지휘소의 자리에 앉아 군부 인사들에게 손짓하며 지시하는 김 위원장을 리설주 여사의 옆에 나란히 서서 손을 모은 채 듣는 모습 등도 포착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몸소 나오셨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