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분기 가계빚 또 '사상최대'…대출 줄었지만 카드소비 늘어

입력 : 2022-11-22 12:29:59 수정 : 2022-11-22 12:29: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분기 가계신용 1천870.6조원…대출 0.3조원↓·판매신용 2.5조원↑

지난 3분기(7∼9월) 전체 가계 신용(빚)이 1천870조원을 넘어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주택 거래가 뜸하고 금리까지 오르면서 대출 잔액은 다소 줄었지만,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소비가 늘어나면서 결제 전 카드 대금이 2조원 넘게 급증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22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천870조6천억원으로 기존 최대 기록이었던 2분기(6월말 기준 1천868조4천억원)보다 0.1%(2조2천억원) 불었다.

2013년 2분기 이후 38분기 연속 증가 기조를 유지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 대금)을 빼고 가계대출만 보면, 3분기 말 현재 잔액이 1천756조8천억원으로 2분기 말(1천757조1천억원)보다 3천억원 줄었다. 앞서 올해 1분기 8천억원 감소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뒷걸음쳤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1천7조9천억원)은 6조5천억원 늘었지만, 증가 폭이 2분기(+8조7천억원)보다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748조9천억원)의 경우 6조8천억원 줄어 4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박창현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주택거래 부진 등으로 축소됐고, 기타대출은 대출금리 상승과 대출규제 등의 영향으로 4분기째 줄었다"고 설명했다.

창구별로는 예금은행에서 가계대출이 2분기보다 2조5천억원 감소했고, 상호금융·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에서도 6천억원 줄었다.

하지만 보험 등 기타금융기관에서는 2조8천억원 증가했다. 보험사의 보험약관대출 등이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3분기 가계 판매신용 잔액은 113조8천억원으로 다시 역대 기록을 세웠다.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직전 분기보다 2조5천억원 증가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 4월 해제된 이후 민간소비가 늘어난 영향이다.

박 팀장은 가계신용 전망과 관련해 "정부의 일부 주택담보대출 규제 완화, 예금은행의 대출태도 완화 등은 증가 요인"이라며 "하지만 감소 또는 제약 요인으로 대출금리 상승세 등이 남아있다"고 진단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