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깨빵’에 ‘나쁜손’까지… ‘이수날’ KBS 정이수 리포터 카타르서 봉변

입력 : 2022-11-22 11:21:31 수정 : 2022-11-22 20:0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KBS 정이수 리포터(가운데)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이수날’ 갈무리

 

카타르 월드컵 현지 중계 라이브 방송 도중 KBS 정이수 리포터가 축구 극성팬들에게 ‘어깨빵’과 ‘나쁜손’ 등 봉변을 당했다.

 

유튜버이기도 한 정씨는 21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 ‘이수날’에 이같은 수난을 겪는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을 살펴보면 개막식이 진행됐던 지난 2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경기장)에서 정씨는 현지 분위기를 전달하기 위한 라이브 생방송에 나섰다.

 

우선 방송 준비중 해외 극성 축구 팬들은 노래를 부르며 정씨에게 다가가 어깨에 손을 올리고 본인들 국가의 국기를 들으라는 등의 행동을 했다. 심지어 본인들의 국기를 들으라고 강요한 남성은 입에 담배를 물고 있었다.

21일 KBS 정이수 리포터(사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이수날’ 갈무리
21일 KBS 정이수 리포터(오른쪽에서 세번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이수날’ 갈무리

 

이러한 와중에 한 축구팬은 정씨의 어깨를 부딪치고 가버리기도 해 정씨는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정씨는 꿋꿋하게 “지금 개막식이 열리는 알바이트 스타디움에 나와 있습니다. 대회 시작을 알리는 자리이다 보니 현장의 분위기는 매우 뜨겁다”는 리포팅을 했다.

 

생방송을 마친 정씨는 “현장은 변수의 연속이다. 진짜 깜짝 놀랐다. 갑자기 드럼 치고 어깨동무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당황했다. 쉽지 않네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사실 의도치 않게 갑자기 사람들이 왔다. 이게 그나마 통제한 거였다.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꿋꿋하게 할 말은 했다”고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