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태원 참사] 특수본, 용산보건소장 참고인 소환

관련이슈 이태원 참사

입력 : 2022-11-22 09:52:00 수정 : 2022-11-22 09:51: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참사 1시간15분 뒤 현장 도착…'도착 즉시 구호' 허위 보고 의혹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22일 최재원 용산구 보건소장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특수본은 이날 오전 10시 최 보건소장을 불러 참사 당일 그가 현장에 늦게 도착하고 구조 지휘에 소홀했다는 의혹을 살펴볼 예정이다.

서울 경찰청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에 현판이 부착되어 있다.

최 보건소장은 참사가 시작된 지 1시간15분 뒤인 10월 29일 오후 11시 30분께 현장 인근에 도착하고도 인파가 많아 현장 접근이 어렵다는 이유로 구청으로 돌아간 것으로 드러나 현장 지휘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또 구청에서 40여분을 머물다 30일 오전 0시 9분에야 현장으로 도착했는데도 구청 내부 보고문서에는 29일 오후 11시 30분께 현장 도착 후 곧바로 구조 지휘를 한 것으로 허위로 기재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최 보건소장이 참사를 인지하고도 현장에 늦게 도착해 적절한 사후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조사되면 직무유기 및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