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규확진 7만2873명, 69일만에 최다…위중증 나흘째 400명대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11-22 09:41:10 수정 : 2022-11-22 10:1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말 지나며 전날의 3.2배로 늘었지만 1주일 전과는 비슷
사망 45명·위중증 461명…60세 이상 동절기 백신 접종률 17.1%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주춤한 가운데 22일 신규 확진자 수는 7만2천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2천873명 늘어 누적 2천665만4천729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9월 14일(9만3천949명) 이후 69일 만에 최다 수치다.

22일 서울의 한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말이 지나고 진단검사 건수가 늘어난 영향으로 전날(2만3천91명)보다 4만9천782명 늘어 3.2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다만, 1주일 전인 지난 15일(7만2천866명)과 비교하면 7명 많아 비슷한 수준이다. 나흘 연속 이어지던 전주 대비 감소세는 일단 멈췄다.

 

2주일 전인 8일(6만2천259명)보다는 1만614명 많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수가 증가 경향을 보이면서 소폭 증감을 반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 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6만6천569명→5만5천424명→4만9천418명→5만589명→4만6천11명→2만3천91명→7만2천873명으로, 일평균 5만1천99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81명으로 전날(61명)보다 20명 많다.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7만2천792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만728명, 서울 1만5천613명, 부산 4천593명, 인천 4천521명, 경남 4천30명, 대구 3천523명, 충남 2천932명, 경북 2천744명, 대전 2천396명, 전북 2천118명, 충북 2천73명, 강원 2천17명, 전남 1천885명, 광주 1천516명, 울산 1천234명, 세종 580명, 제주 329명, 검역 41명이다.

한 병원 코로나19 치료 병동에서 간호사가 확진자를 돌보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지만, 확진자 수 증감을 2∼3주 시차를 두고 반영하는 재원중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는 높은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461명으로, 전날(465명)보다 4명 적지만 지난 19일 이후 나흘째 4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날 오후 5시 기준 33.5%(1천581개 중 530개 사용)이다.

 

전날 사망자는 45명으로 직전일(35명)보다 10명 많다. 사망자 중 80세 이상이 31명이고 70대 11명, 60대 3명이다. 누적 사망자 수는 3만111명, 치명률은 0.11%다.

 

정부가 동절기 백신 접종을 적극 독려하고 있지만 60세 이상 접종률은 10%에 머물며 여전히 저조한 편이다.

 

이날 0시 기준 60세 이상 접종률(접종 대상자 중 접종한 사람의 비율)은 17.1%였으며 요양병원·시설, 정신건강증진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 접종률은 17.4%를 기록했다.

 

정부는 집중 접종 기간 고령층의 50%, 감염취약시설 입소·이용·종사자 60%가 접종받도록 하겠다고 목표치를 제시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