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방서 캠핑용 화로 피우고 잠든 父子 질식 상태서 발견

입력 : 2022-11-22 07:59:25 수정 : 2022-11-22 08:0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 안방에서 ‘캠핑용 화로’를 피우고 잠든 부자가 질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부산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아침 7시57분쯤 사상구 한 아파트 안방에서 50대 남성 A씨와 그의 아들 10대 B군이 질식한 채 발견됐다.

 

당시 화재경보기를 듣고 출동한 경비원의 인기척에 다른 방에서 자고 있던 A씨의 딸 10대 C양이 일어나 이들을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는 매캐한 냄새와 함께 캠핑용 화로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병원으로 이송된 A씨와 B군은 치료받고 있으며 B군은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부자가 캠핑용 화로에서 방출된 일산화탄소 등 유독가스에 의해 질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