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베 게시판에 ‘MBC 기자 찾아가겠다’… 경찰, 수사 착수

입력 : 2022-11-22 07:34:20 수정 : 2022-11-22 17:5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1일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MBC 대통령실 출입 기자 신변 위협 글 올라와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MBC가 뭐가 악의적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현장에서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과도 설전 벌인 MBC기자의 신변을 위협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MBC가 보도했다. MBC 뉴스 영상 캡처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MBC가 뭐가 악의적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현장에서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과도 설전 벌인 MBC기자의 신변을 위협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MBC가 보도했다.

 

22일 MBC에 따르면 전날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에 MBC 기자의 모습이 담긴 영상과 함께 ‘당장 MBC에 찾아가 해당 기자에게 위해를 가하겠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앞서 동남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윤 대통령이 지난 18일 출근길 문답에서 MBC 출입기자의 전용기 탑승 불허에 대해 ‘악의적인 행태’를 언급하자, 이에 따른 추가 질문을 하고 현장에 있던 비서관과 언쟁 벌인 MBC 기자를 겨냥한 글이었다.

 

MBC는 “게시물을 본 시민들이 112에 신고하자 경찰은 작성자의 IP를 추적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며 “경찰은 해당 기자의 안전을 확인한 뒤 스마트워치를 지급하는 등 신변보호 조치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해당 게시물은 22일 오전 7시를 기준으로 삭제 등의 이유에서인지 볼 수는 없는 상태다.

 

대통령실은 지난 21일 ‘용산 시대’ 상징과도 같았던 출근길 문답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 이날 오전 언론에 도어스테핑 중단을 알리면서 대통령실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지 않고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같은 날 오후 브리핑에서 “(도어스테핑이) 오히려 국민과의 소통을 저해하는 장애물이 될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온다”며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고성이 오가고 난동에 가까운 행위가 벌어지는, 국민 모두가 불편할 수밖에 없는 현장이었다”며 “그렇게 계속 국민을 불편하게 만드는 도어스테핑을 계속 유지할 이유가 없다는 판단”이라고 부연했다.

 

대통령실은 일단 ‘잠정 중단’이라고 강조하지만, 뾰족한 재발 방지책을 찾기 어려운 점을 고려할 때 상황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