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전통시장, 당일·새벽배송으로 만나요”

입력 : 2022-11-22 01:11:09 수정 : 2022-11-22 01:11: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량리·암사·노량진수산시장
市, 전국 첫 ‘빠른배송’ 서비스

서울 시내 전통시장에서도 새벽·당일·묶음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노후화된 시설, 상인 고령화 등으로 대형마트와 경쟁에서 어려움을 겪던 전통시장에 새로운 활력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22일부터 청량리종합시장·암사종합시장·노량진수산시장 3곳에서 ‘우리시장 빠른배송’을 전국 최초로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우리시장 빠른배송은 시장 내 소규모 물류시설(MFC), 디지털 물류시스템 등 물류 기반시설 구축을 통해 시장의 주문, 배송시스템을 혁신하는 실증사업이다.

소비자가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서 상품을 주문하고 배송지 정보를 입력하면 상인은 상품을 준비하기만 하면 된다. 픽업, 보관, 분류, 배송 등 작업은 물류전문기관이 운영하는 MFC에서 일괄 처리한다.

당일배송, 새벽배송, 묶음배송 등 배송유형도 다양해진다. 서울 전역은 물론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도 모든 배송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시장 전체 물량을 통합 배송함에 따라 배송 단가는 기존보다 약 30% 이상 저렴해진다.

시는 우선 22일부터 오프라인 주문에 대해 빠른배송 서비스를 지원한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