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니 서자바서 규모 5.6 지진… 재난당국 “사망자 46명 이상”

, 이슈팀

입력 : 2022-11-21 20:46:15 수정 : 2022-11-21 20:4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해 건물 등이 무너지면서 수십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은 21일 오후 1시21분(현지시간) 서자바주 치안주르 리젠시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 깊이는 10㎞였고 지진 발생 후 25건의 여진이 기록됐다고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이번 지진으로 46명 이상 사망하고 수백 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하지만 치안주르 지방 정부는 지금까지 56명이 사망했고 70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며 부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치안주르 시내에 있는 일부 건물 벽이 무너지고 상점도 피해를 입었다. 치안주르 리젠시 병원에서는 지진이 발생하자 환자 수백 명이 지진을 피해 병원 앞마당으로 대피했다. 또 이슬람 기숙학교도 건물이 일부 손상됐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가옥이 부서지기도 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사람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를 치우며 깔린 사람을 구하는 장면이나 지진을 피해 병원 밖으로 대피한 환자들이 마당에 놓인 침대에 누워 치료받는 영상 등이 올라왔다.

 

국가재난방지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가옥 52채가 파손됐으며 학교 4곳과 예배당 건물 등이 일부 부서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또 여진이 이어질 수 있지만, 쓰나미 발생 위험은 없다고 설명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치안주르 지역에 교민 7명이 살고 있지만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AP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진으로 거처를 잃은 주민들을 위해 대피소를 제공하는 등 지원을 하기로 했다. 또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한 의료진을 파견하고 구조대를 증원하는 등 지원을 늘리기로 했다.

 

기상기후지질청은 이번 지진의 발생지인 치안주르에서는 진도 5의 흔들림이 감지됐으며 자카르타에서는 2~3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진도 5는 거의 모든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그릇이나 창문이 깨지는 수준이며 진도 3은 큰 트럭이 지나가는 것과 같은 진동을 의미한다.

 

인도네시아는 이른바 '불의 고리'라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지난 2004년 12월에는 규모 9.1의 대지진으로 인한 대규모 쓰나미가 발생, 인도네시아인 17만 명 등 총 22만 명이 숨졌으며, 지난 2월에도 수마트라 섬 서부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 25명 이상이 사망했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