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난장판에 국민 불편"…尹대통령 출근길문답 중단 이유는

입력 : 2022-11-21 18:15:30 수정 : 2022-11-21 18:1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마라톤 회의' 끝 "재발 방지부터"…尹, 조언그룹에도 의견 구한듯
'용산 시대' 상징 61회 만에 멈춰…당분간 재개 불투명

'용산 시대'의 상징과도 같았던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이 중대 기로에 섰다.

전용기 탑승 배제 갈등으로 불거진 MBC 기자와 대통령실 비서관 사이 공개 설전이 있은 지 사흘 만인 21일 윤 대통령이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을 결정하면서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언론에 도어스테핑 중단을 알리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지 않고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에서는 "(도어스테핑이) 오히려 국민과의 소통을 저해하는 장애물이 될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온다"며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고성이 오가고 난동에 가까운 행위가 벌어지는, 국민 모두가 불편할 수밖에 없는 현장이었다"며 "그렇게 계속 국민을 불편하게 만드는 도어스테핑을 계속 유지할 이유가 없다는 판단"이라고 부연했다.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 중 누구도 시도한 적 없는 도어스테핑은 윤 대통령의 소통 의지를 대변하는 '브랜드'로 평가받았다.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옮기고 기자실을 집무실 바로 아래층에 둔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는 점에서 용산 시대의 대표적 이벤트로 꼽혔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튿날인 지난 5월 11일 첫 도어스테핑을 시작으로 이달 18일까지 모두 61차례에 걸쳐 기자들과 즉석 문답을 이어왔다.

때로 곤란한 질문에 즉답을 피하기도 했지만, 외부 공개 일정이 없이 용산으로 출근하는 날은 가급적 기자들과의 만남을 빠뜨리지 않았다.

즉흥적인 발언이 오히려 국정 지지도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여권 일각의 우려에도 대통령실은 도어스테핑에 대한 윤 대통령의 '애정'을 거듭 부각해왔다.

이 부대변인은 이날도 "도어스테핑을 정착시키고 전통으로 만들려고 한 것은 스스로 질문받고 견제받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윤 대통령 의지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출근길에 기자들과 대화를 나눈 시간은 총 3시간 23분에 달했다. 짧게는 10초, 길게는 10분씩, 그날그날의 현안에 대해 평균 3분 20초 남짓의 질의응답을 주고받았다.

동남아시아 순방 성과를 주로 소개한 지난 18일의 마지막 도어스테핑은 10분 26초로, 역대 가장 긴 문답으로 기록됐다.

이번 중단 결정은 MBC 취재진에 대한 대통령 전용기 탑승 불허와 그에 대한 MBC 기자의 고성 섞인 항의의 연장선에 있는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대통령실은 MBC 기자가 도어스테핑을 마치고 돌아선 윤 대통령 등 뒤로 계속 질문을 던진 것을 사실상의 '공격'으로 받아들이고 "난장판이 벌어졌다"며 격앙된 분위기다.

윤 대통령 참모들은 지난 주말 5시간이 넘는 '마라톤 회의'를 거쳐 도어스테핑을 이대로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론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 결과 도어스테핑을 하던 대통령실 청사 1층 현관과 기자실 사이를 완전히 봉쇄하는 가림막을 설치하게 됐다는 게 지배적인 해석이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참모들 뿐 아니라 외곽의 조언 그룹에 직접 전화를 돌리며, 이번 사태를 매듭지을 묘수에 대한 의견을 듣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일단 '잠정' 중단이라고 강조하고 있지만, 뾰족한 재발 방지책을 찾기 어려운 점을 고려할 때 상황이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 7월 코로나19 재확산 당시 도어스테핑 중단을 발표했다 하루 만에 재개한 일이나 최근 이태원 압사 참사에 대한 국가애도기간 중 도어스테핑을 멈춘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MBC 기자에 대한 징계나 도어스테핑에 참여하는 취재진의 제한 등을 구체적인 후속 조치로 거론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