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현장 소방관에 이태원 참사 책임 전가 말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이태원 참사

입력 : 2022-11-21 18:09:15 수정 : 2022-11-21 18:09: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특수본, 살아있는 권력 강제수사 하라”

더불어민주당 용산 이태원 참사 대책본부는 21일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소환 조사한 관련 “당시에 유일하게 작동했던 현장에서의 ‘국가’였다”고 반발했다. 또 특수본 수사 대상은 대통령실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등이라며 “좌고우면 말고 진실과 국민만 바라보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강제수사에 돌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대책본부 소속 오영환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은 현장 경찰 책임만 질타하고, 행안부 장관은 경찰을 지휘, 감독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회피하며, 서울시와 용산구는 최선을 다했다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두 손을 떨며 현장 상황을 국민께 보고했던 최성범 용산서장, 가장 먼저 달려가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했던 소방관들은 희생자들을 살리지 못한 것에 대한 죄책감에 시달리면서 더 구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한다”며 “정신적 고위험상태에서 꿋꿋이 치료와 근무를 이어가고 있는 이들에게 먼지털기식 수사의 칼날을 들이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본부는 이날 일선 현장 소방관과 경찰관에게 책임을 떠넘기지 말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한덕수 국무총리 경질, 이상민 장관∙윤희근 서울청장∙김광호 서울경찰청장 파면을 주장했다. 오 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에게는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또 유가족협의회 구성과 유가족과 부상자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앞서 이태원 압사 참사를 수사 중인 특수본은 이날 최 서장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특수본은 최 서장이 수십 명이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있는데 신속하게 대응 2단계를 발령하지 않은 점과 참사 당일 안전 근무 책임관으로서 근무 감독을 제대로 했는지 등을 추궁했다고 알려졌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