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MBC 기자 징계 의견 모아달라”… 간사단 “어떤 입장도 내지 않기로”

입력 : 2022-11-21 22:00:00 수정 : 2022-11-21 22:4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기자협회 “도어스테핑 중단 책임을 MBC에 떠넘기려… 대통령실이 특정 언론사 징계 운운에 경악”
지난 18일 도어스테핑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 공동취 재사진

 

대통령실 출입 기자단이 지난 19일 윤석열 대통령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에서 논란이 된 ‘MBC 기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출입기자단에 ‘의견 제시’를 요청한 것으로 21일 전해졌다.

 

이에 대통령실 출입기자단은 관련 규정이 미비하다는 이유를 들어 “이번 논의에 참여하지 않으며, 어떠한 의견도 내지 않기로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18일 윤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당시 ‘MBC 기자 전용기 탑승 배제’ 관련 공세적인 질문을 하고, 비서관과 공개 설전까지 벌인 MBC 기자에 대한 징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다음날 출입기자 간사단에 <운영위원회 소집 및 의견 송부 요청>을 했다.

 

대통령실은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회사 기자에 상응하는 조치를 검토 중에 있다”라면서 “상응 조치를 취하기 위해서는 현행 규정상 출입기자단 운영위원회 의견을 청취하도록 되어 있는 바, 운영위원회 소집을 요청하며 상응 조치와 관련한 의견을 모아달라”고 했다.

 

대통령실이 제시한 ‘상응 조치’는 ▲출입기자 등록 취소 ▲출입정지 ▲출입기자 교체 등 3개 방안이었다.

 

이에 출입기자 간사단은 “이번 사안은 전적으로 대통령실과 해당 언론사가 풀어야 할 문제라고 판단했다”라며 어떤 의견 제시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간사단은 그러면서 “MBC 기자가 품위를 손상했는지 여부 등은 간사단이 판단할 영역이 아니다”라며 “출입기자 징계 근거가 되는 현행 ‘출입기자 규정’(대통령실 규정과 별도임)에는 도어스테핑에 대한 사안이 포함되지 않아 개정 작업 중에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했다.

 

또한 “현재 제반 사항에 대해 기자단 내부 의견이 크게 갈리는 만큼, 기자단 차원의 입장 정리가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 언론과 대통령실의 대결 구도가 이어지면서 이번 사안과 무관한 다수 언론이 취재를 제한 받는 상황이 생기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윤 대통령 출근 전 ‘언론 공지’를 통해 도어스테핑 중단 결정을 알렸다.

 

대통령실은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 방안 마련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면서 “도어스테핑은 국민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기자협회는 대통령실이 도어스테핑 중단 책임을 언론사에 떠넘기려 한다며 대통령실이 해당 언론사에 사과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협회는 이날 성명에서 “대통령실이 20일 도어스테핑 장소에 가림막을 설치한 데 이어 오늘(21일)은 출근길 약식 회견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면서 “가림막 설치는 ‘대통령의 일하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노출하겠다’던 자신의 발언을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고, 약식회견 중단 역시 ‘출근길, 국민들의 궁금증에 수시로 답하는 최초의 대통령’을 강조하던 모습과는 정반대다. 또 도어스테핑 중단의 책임을 MBC에 떠넘기려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실은 도어스테핑 중단에 앞서 출입기자단 간사들에게 연락해 MBC에 대한 징계의견 청취를 했다”며 “만약 MBC 기자의 잘못이 있다면 출입기자단에서 자율적으로 처리하면 될 일이다. 대통령실이 앞장서서 특정 기자 또는 특정 언론사에 대해 징계를 운운했다는 것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같은 대통령실의 대응은 누가 봐도 눈엣가시 같은 비판 언론사에 대한 집요한 공격으로 비춰질 뿐만 아니라 특정 언론사를 본보기로 삼아 언론을 길들이려는 의도에 다름 아니”라며 “수가 뻔히 보인다. 대통령실은 도어스테핑 중단을 교묘하게 MBC의 잘못으로 돌려 출입기자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갈등을 유발하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MBC에 대해 국민 소통을 방해한 언론사라는 프레임을 씌우려는 한심한 작태도 당장 집어 치워라”며 “하루빨리 MBC를 비롯한 일부 언론에 가하고 있는 비상식적이고 몰염치한 언론탄압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국민과 불통했던 역대 정권들의 말로가 어떠했는지 되새기기 바란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