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창원시, ‘방위산업’ 지상서 우주까지 성장 지원 나선다

입력 : 2022-11-22 01:00:00 수정 : 2022-11-21 17:45: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 창원시는 21일 최형두 국민의힘 국회의원(창원 마산합포)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1사업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달 정부 예산 총 6873억 원이 투자되는 ‘한국형발사체 고도화 발사체 총괄 주관 제작’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업체다.

 

시와 최 의원은 우주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업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홍남표 경남 창원시장(왼쪽 네 번째)과 최형두 국민의힘 국회의원(창원 마산합포 왼쪽 세 번째)이 21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1사업장을 찾아 지역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창원지역을 대표하는 항공우주기업으로 가스터빈엔진을 주요생산품으로 만들고 있다.

 

한국형발사체 KSLV-Ⅱ 75t급 엔진을 총괄 제작해 누리호 발사 성공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이달 초 한화그룹의 방산분야 특화를 위해 방산수출로 소위 대박을 터뜨리고 있는 한화디펜스와의 합병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방산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지상은 물론 우리나라 우주분야 선두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창원지역 미래방산을 위한 우주산업 활성화에 대한 논의들이 오고 갔다.

 

시는 소재‧부품·장비 특화 지역과 105개의 우주항공부품 기업의 강점을 살려 우주부품 클러스터를 통한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계획을 설명하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이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협력기업을 중심으로 관련 중소기업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우주산업을 비롯해 최첨단 지식산업을 지역과 국가의 중요한 자산으로 발전시키고, 지역의 강점을 활용해 우주항공부품의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데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현재 국회는 우주산업을 미래전략 분야로 육성하기 위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우주산업 선도기업으로 창원국가산단뿐만 아니라 항만과 접근성이 용이한 마산지역까지 투자를 확대하여 창원지역 전체를 대표하는 미래먹거리로 자리 잡는데 많은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