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통시장 14년새 200여개 줄었다

입력 : 2022-11-21 21:00:00 수정 : 2022-11-21 20:2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전남·부산 순으로 많이 줄어
동네 슈퍼·전문소매점 판매도 부진

전국의 전통시장이 지난 14년 동안 200개 넘게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이 골목상권 역할을 대신하면서 전통시장 입지가 좁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일 서울 시내 전통시장 모습. 연합뉴스

2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전국 전통시장 수는 1401개로 14년 전인 2006년(1610개)보다 209개(13.0%) 감소했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같은 기간에 경북이 191개에서 138개로 53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고 전남은 123개에서 90개로 30개 줄었다. 또 부산(-23개), 충남(-20개), 경남(-18개), 서울(-17개), 경기(-15개) 등이 많이 줄었다.

전통시장 감소로 점포 수도 2만개 가까이 줄었다. 2006년 22만5725개에서 2020년 20만7145개로 1만8580개(8.2%)의 점포가 사라졌다. 전통시장 한 곳당 일평균 매출액은 같은 기간에 5787만원에서 5732만원으로 1.0% 감소했다.

전통시장과 함께 대표적인 골목상권으로 꼽히는 동네 슈퍼마켓과 전문소매점 등도 부진하긴 마찬가지다.

통계청의 소매판매액을 보면 올해 1∼9월 전문소매점의 소매판매액은 100조3000억원으로 관련 통계가 있는 첫해인 2015년 1∼9월보다 오히려 1.5%(1조5000억원) 감소했다.

슈퍼마켓 및 잡화점 소매판매액도 33조원에서 34조6000억원으로 7년간 5.0%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처럼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등 골목상권이 그간 부진을 보인 것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등이 세력을 확장하며 그 역할을 대신했기 때문이다.

백화점의 소매판매액은 2015년 1∼9월 20조6000억원에서 올해 1∼9월 27조6000억원으로 34.1% 늘었고 편의점은 12조1000억원에서 23조2000억원으로 92.7% 증가해 거의 두 배가 됐다.

이마트의 3분기 분기보고서를 보면 전국에 편의점이 6296개가 있다. 대형마트 및 창고형 할인매장이 158개, 슈퍼마켓 261개, 복합쇼핑몰 7개 등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유통 시장 구조가 온라인 중심으로 점차 바뀌면서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도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대한 유도하려고 방법을 계속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