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2㎞ ‘태극기 장사진’ 펼치며 한국 축구대표팀 응원한 방글라데시 부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월드컵

입력 : 2022-11-21 15:51:54 수정 : 2022-11-21 15:51: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리안드림’ 이룬 화학자 출신 사업가
5천달러 들여 태극기 구입… 농장도 팔아
제일 좋아하는 선수는 ‘테크니션’ 윤정환
“한국 패하더라도 나는 한국 응원할 것”

방글라데시에 3.2㎞에 달하는 ‘태극기 장사진’이 펼쳐졌다. ‘코리안 드림’을 이룬 화학자 출신 사업가 아부 코시르(45)와 아내 사비나(34)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태극기를 이어붙이는 정성을 쏟은 결과다.

 

AFP통신은 21일 한국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는 코시르 부부 사연을 소개했다. 부부는 방글라데시 반샤람푸르 마을과 마을을 잇는 다리에 태극기를 이어붙여 현지에서 화제가 됐다. 사비나는 “우리는 한국을 사랑한다”며 “한국 축구를 응원하고자 다리 위에 태극기를 이어붙이는 방법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한국을 응원하고, 그들의 승리를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했다.

 

아부 코시르·사비나 부부가 방글라데시 반샤람푸르 다리 위에 건 3.2㎞의 태극기 띠. AFP연합뉴스

이들 부부는 태극기 띠를 제작하기 위해 5000달러(약 677만원)를 들여 태극기를 구입했다. 부부는 제작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소유하던 망고 농장까지 처분했다고 한다.

 

부부의 ‘유별난’ 한국 사랑은 남편 코시르가 15년간 한국에서 일한 것이 계기로 작용했다. 코시르는 한국에서 중고 전화기 등 소비재 부품에서 금을 추출하는 일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는 “코시르는 한국에서 일하는 동안 방글라데시에서 사업을 할 만큼 자금을 모았다”며 “그는 현재 보석 사업을 하고 있으며, 방글라데시에서는 중산층으로 분류된다”고 했다.

 

특히 코시르는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붉은 악마’ 응원단과 시민들이 도심 곳곳에서 거리 응원을 펼치는 장면을 직접 보며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코시르의 한국 사랑은 아내에게도 고스란히 전파됐다. 사비나는 “남편이 전한 한국의 이야기를 무척 좋아한다”라며 “한국은 내가 가장 방문하고 싶은 나라”라고 했다.

 

코시르가 가장 좋아하는 한국 축구선수는 ‘테크니션’ 윤정환이다. 코시르는 “윤정환은 정말 뛰어난 선수였다”고 떠올렸다.

 

코시르는 자신이 좋아하는 한국을 응원하는 것으로 족할 뿐, 승패에는 집착하지 않겠단 입장이다. 그는 “모든 경기에는 승패가 있다”며 “나는 그저 한국을 응원하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패하더라도 나는 한국을 응원할 것”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