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능 영어 23번, 입시업체 모의고사와 동일한 지문? 평가원 “우연의 일치”

입력 : 2022-11-22 06:00:00 수정 : 2022-11-22 20:1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육과정평가원 "우연의 일치일 뿐. 해당 문제 사교육 입시 강사와 직접 연관 있는 것 아냐"
대형 입시학원 인터넷강사 제공 사설 모의고사 지문(왼쪽)과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영어영역 23번 문항.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영어 문항의 지문이 대형 입시학원의 사설 모의고사 문제와 흡사하다는 이의신청이 다수 접수됐다.

 

뉴스1에 따르면 이와 관련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우연의 일치"라는 입장을 밝혔다.

 

21일 오전 9시 기준 평가원 '2023학년도 수능 문제 및 정답 이의신청 게시판'에는 영어영역 23번 문항에 대한 이의신청이 10건 이상 제기됐다.

 

문제가 된 영어 23번 문항은 주어진 지문을 읽고 주제로 가장 적절한 것을 찾는 문제로 3점이 배점됐다.

 

이의신청자들은 "영어 23번 지문이 대형 입시학원의 유명 인터넷강사가 제공한 사설 모의고사 지문과 동일한 지문으로 출제됐다"며 "모의고사를 사전에 풀어보고 해설강의까지 들은 학생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문제였다"고 주장했다.

 

다른 이의신청자도 "해당 인터넷 강사의 강의를 들은 학생들은 지문을 읽지도 않고 정답을 골랐다고 한다"며 "시중 문제를 정확하게 확인하지 않은 채 문제를 출제했다는 점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사설 모의고사 문제 지문과 수능 영역 23번 지문을 비교한 사진이 다수 게시됐다. 두 지문은 마지막 한 문장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지문은 지난 2020년 캐스 선스타인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출간한 'Too Much Information'에서 발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평가원은 '우연의 일치'라는 입장을 밝혔다.

 

평가원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10월 초·중순쯤 수능 출제를 위해 입소하기 전 시중의 교재·참고서·문제집은 모두 구입해 살펴본 뒤 비슷한 내용은 최대한 배제하고 문항을 출제한다"며 "그런데 개별 학교·입시학원 등에서 마무리 학습을 위해 제공되는 내용까지 확인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비슷한 내용을 모두 배제한 뒤 그밖의 내용에서 겹치는 지문이 발생해 평가원도 당황스러운 입장"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문제 내용은 전혀 다르게 구성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능 시험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현재까지는 총 420여건의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