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한국인공지능학회와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 개최

입력 : 2022-11-22 10:48:12 수정 : 2022-11-22 10:4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이버 제공.

 

네이버와 (사)한국인공지능학회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2022 추계 공동학술대회’를 공동 개최했다.

 

한국인공지능학회 하계∙추계 학술대회는 올해까지 총 7차례 개최됐으며, 학계 및 산업계에서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최신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한국 AI 기술의 발전을 모색하는 학술 행사로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네이버는 공동 개최를 통해 국내 AI 연구 혁신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는 한편, 대학과 기업, 연구기관의 다양한 AI 전문가들과의 교류를 한층 확대하며 글로벌 AI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이번 학술대회는 로보틱스∙AI∙클라우드 등 네이버의 선행기술이 집약된 건물인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개최되어 그 의미를 더했다.

 

MIT, KAIST, UNIST 등 학계 AI 리더들의 다양한 연구 발표 이어져

기조 강연자로 나선 머세드 캘리포니아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Merced)의 양밍쉬안(Ming-Hsuan Yang) 교수는 비전(Vision) 기술, 특히 이미지와 비디오 생성 관련 최신 연구를 발표했다. 양밍쉬안 교수는 컴퓨터 비전 분야의 세계적 석학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구글 소속 연구원으로도 재직중이다. 이어진 기조 강연은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분야에서 뛰어난 학술적 성과를 내고 있는 MIT의 수브리트 스라(Suvrit Sra) 교수가 진행했으며, 모델이 가장 좋은 성능을 보이는 데 필요한 최적화(Optimization) 관련 연구를 소개했다.

 

튜토리얼과 기획 세션을 통해서도 다양한 분야의 AI 전문가들이 연구 성과를 공유했다. UNIST 유재준 교수와 KAIST 주재걸 교수는 튜토리얼에서 ‘텍스트 입력을 이미지로 합성(Image Synthesis)’하는 기술을 설명했고, KAIST 정준선 교수는 음성 AI 엔진의 데이터 학습 방법에 대한 최신 연구들을 소개했다. 또한 가천대 길병원 정준원 교수와 가천대 김광기 교수가 내시경술에 AI를 적용하는 연구를 주제로 진행한 튜토리얼 등 의료와 AI의 접목 연구도 많은 주목을 받았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