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금융당국과 '레고랜드 사태' 간담회…"이태원 참사처럼 책임 안 지려"

입력 : 2022-11-21 14:46:37 수정 : 2022-11-21 14:4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진태 조사단, 금융위·금감원 간담회
"금융당국 대응 등 전반상황 살펴야"
금융위 "시장 상황 면밀히 모니터링"
금감원 "시장 반응 보면서 추가 조치"

더불어민주당 '김진태발 금융위기 진상조사단'이 21일 금융당국을 만나 강원도의 채무불이행(디폴트) 선언으로 촉발된 '레고랜드 사태'의 대응과 재발 방지를 위한 의견을 청취했다.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회의에는 진상조사단 소속 김종민·위성곤·홍성국·오기형·이용우 의원 외에 김명순 금융위 부위원장과 이명순 금감원 수석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진태발 금융위기사태 진상조사단 금융위·금감원 간담회에서 김종민 조사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진상조사단장인 김종민 의원은 이날 "강원도의 회생 신청에 따른 채무불이행에 따른 신용위기 사안만 보는 것이 아니다"라며 "금융시장이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에 대해 전반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 그래야 특정 사건이 시스템을 흔드는 쪽으로 전이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국 의원은 "금융당국이 김진태발 고의부도 사태에 적절히 대응했는지 (의문이 있다)"며 "이태원 참사와 마찬가지로 서로 책임을 안 지려 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오기형 의원은 "레고랜드의 자산유동확업어음(ABCP) (부도 처리) 이후 (한국의) 신용도 변화와 시장의 경색을 누구나 다 알고 얘기했는데, 금융위는 금감원은 이를 언제 파악한 건지 국민이 묻는 것"이라며 "향후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방향을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 의원은 비공개회의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금감원이 강원도청에 파견한 정책보좌관은 김 지사의 회생신청 당시 실질적인 역할을 못했다"며 "(강원도에서 해당 보좌관에게) 자문을 요구하거나 상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15일 강원 춘천시 하중도 레고랜드의 모습.

그러면서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지난달 14일 '강원도의 문제'라고 말한 것은 (문제가) 심각하지 않다고 인식한 것"이라며 "판단을 잘못한 것에 대해 책임 있는 해명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명순 금융위 부위원장은 이와 관련 "정부와 금융권이 합심해서 추진한 안전 대책과 글로벌 통합으로 급격한 시장 불안은 어느정도 진정되고 잇는 게 시장의 평가"라면서도 "재정 당국과 긴밀히 공조해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금융시장을 안정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명순 금감원 수석 부원장은 "이번 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정하고, 12월 초에는 미국이 금리를 결정한다"며 "예상치 못한 시장의 반응이 있으면 추가로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