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울·경 민간인 희생사건 1047건 진실규명 신청

입력 : 2022-11-22 01:00:00 수정 : 2022-11-21 13:34: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25 전쟁 당시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 좌익으로 몰려 피해를 당한 민간인 희생사건이 1000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제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원회)에 따르면 6·25 전쟁 직후 부·울·경 민간인 희생사건은 총 1047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군·경에 의한 희생사건이 992건으로 95%를 차지하고, 나머지는 적대세력에 의한 희생사건(55건)이다.

 

진실화해위원회가 진실규명 신청 마감 한 달을 앞둔 지난 10일 기준 지역별 조사현황을 보면 울산이 150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산청 147건, 진주 127건, 창원 94건, 거창 91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울·경 진실규명 결정 사건은 민간인 희생사건이 2건, 인권침해 사건이 4건인데, 6·25 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 사건은 진주와 울산에서 발생한 국민보도연맹 사건이다.

 

진주와 울산지역 국민보도연맹 및 예비검속 사건은 진주와 울산에 거주하는 민간인 7명과 60명이 국민보도연맹에 가입됐거나 좌익에 협조한 혐의로 예비검속대상자로 분류돼 군인과 경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다.

 

진실화해위원회는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특히 가해 주체인 군과 경찰이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책임 있는 사과와 함께 위령 사업 지원·가족관계등록부 정정·평화인권교육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또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을 비롯한 3·15의거 사건 피해자 진실규명과 함께 3·15 직권조사 결정, 최루탄에 의한 실명사건에 대해 진실규명 결정을 내렸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