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기석 "추가접종·치료제로 코로나 사망 30% 감소 기대"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11-21 13:54:04 수정 : 2022-11-21 14:52: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백신, 부작용 감수하더라도 맞을 가치 있어"
코로나 누적 사망자 3만명 넘어…"연평균 독감 사망의 100배"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21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중증·사망 뿐만 아니라 후유증까지 낮춰준다며 "(접종) 부작용을 어느 정도는 감수하고 맞을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기존에 겨울에 가장 위험했던 독감보다 코로나19가 더 위험한 감염병으로, 이제 코로나19 백신은 '몇차 접종' 개념이 아니라 겨울이 되면 되면 맞는 위험 회피 수단"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21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복지부 관계자가 코로나19 백신 동절기 추가 접종을 하고 있다. 정부는 겨울 재유행 대비 동절기 추가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위원장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3만명을 넘긴 데 대해 "연평균 코로나19 사망자가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의 100배를 넘는 셈인데 아직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독감 백신 접종률에 크게 못미쳐 아쉽다"고 지적했다. 2010년∼2019년 연 평균 독감 사망자가 210명이다.

정 위원장은 코로나19 백신이 감염과 중증화 및 사망 뿐만 아니라 감염으로 인한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등 후유증도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인용하며 "특히 개량백신이 후유증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고 우수성이 예측되는 만큼 아직 고위험군은 반드시 맞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개량 백신 중에서도 BA.4/5 기반 백신이 조금 더 효과가 있어보인다고 언급했다.

정 위원장은 재감염시 사망 위험이 2배, 입원 확률이 3배라는 미국 보건부의 연구 결과 등을 인용, "코로나19는 감염 횟수가 많아질 수록 위험도가 훨씬 올라가는 만큼, 재감염 예방을 위해서도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특히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꺼리는 주 이유로 꼽히는 부작용 우려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130억회분이 접종됐으나 안전성 문제로 백신 접종 정책을 달리한 나라는 없다"며 "새로운 백신이나 약제에 대한 두려움은 누구에게나 다 있지만 이렇게 수 많은 백신이 큰 문제없이 접종되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됐고 부작용 이슈는 이제는 많이 안정됐다"고 강조했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고위험군 예방접종 및 치료제 복용의 필요성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백신을 비롯한 모든 약제 등 몸에 들어가는 이물질은 절대 안전하지 않지만 어느 정도 그 위험을 무릅쓰고라도 위험과 예방접종이나 약, 시술·수술 등의 형평성을 따져서 의료행위를 한다"며 "개량백신은 어느 정도 위험을 감수하고 맞을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의 코로나19 추가 접종률이 17%대로 낮다는 점을 지적하며 "일반인보다 치명률이 훨씬 높은 고위험군에 대한 접종 제공은 국가와 시설 관리자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아울러 고위험군에 대해 항바이러스제 치료제 처방이 더욱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의료진에게 당부했다.

그는 "홍콩에서 팍스로비드의 중증·사망 감소 효과는 43%, 라게브리오는 40%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팍스로비드가 병용금기약물이 많아 처방이 곤란하다면 라게브리오 처방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고위험군에게 두 가지 약 중 어떤 약이라도 꼭 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21일 서울의 한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의료진의 안내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 위원장은 적극적인 고험군 예방접종과 치료제 처방을 통해 현재 일일 40명 안팎인 사망자를 30% 정도인 10여명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 위원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는 주춤하지만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는 현상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안 받는 사람이 늘어나는 추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검사를 강제할 수는 없기 때문에 위중증이나 사망자가 증가하는 것을 보고 (확진자 증가를) 역으로 추정할 수밖에 없다"며 "위중증 정의 역시 의료기관마다 달라 위중증 환자에 대해 좀 더 섬세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