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 시작하기도 전에 '부상' 속출… 혹독한 시즌 일정 여파

관련이슈 월드컵

입력 : 2022-11-21 12:56:17 수정 : 2022-11-21 12:5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이 개최한 가운데, 각 대표팀의 ‘부상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이전 월드컵들과 달리 대회가 11∼12월에 열리면서 소속팀에서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선수들이 정작 축구선수 인생 최고의 무대인 월드컵에서 제대로 뛸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2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코르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개막 경기에 앞서 개막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잉글랜드의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21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도하 칼리파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란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앞둔 기자회견에서 미드필더 제임스 매디슨(레스터 시티)과 베테랑 수비수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가 출전하지 못 한다고 밝혔다.

 

경기를 조율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매디슨은 소속팀 경기를 가진 뒤 무릎 통증을 현재까지 호소하고 있다. 오른쪽 측면 수비를 책임져야 할 워커는 사타구니 부상으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데, 아직 경기에 나서긴 시기상조라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세네갈과 A조 1차전을 치르는 네덜란드도 공격수 멤피스 데파이(FC 바르셀로나)를 햄스트링 부상 탓에 선발 라인에서 제외할 수밖에 없었다. 루이 판할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은 “세네갈에 사디오 마네(바이에른 뮌헨)가 빠진 것처럼 우리에게도 타격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마네는 지난 8일 소속팀 경기에서 정강이뼈를 다쳐 수술을 받게 돼 대표팀에서 낙마했다.

 

벨기에의 ‘특급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인터밀란)도 햄스트링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루카쿠는 조별리그 3차전인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의 첫 출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의 H조 첫 경기 상대인 우루과이의 수비수 로날드 아라우호(바르셀로나)도 부상으로 조별리그 2차전 정도까진 나서지 못할 거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이자 올해 발롱도르 수상자인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도 도하에 온 뒤 부상 탓에 월드컵 출전이 불발됐다. 그는 팀 훈련 중 왼쪽 허벅지 통증을 느껴 중단했고, 검진 결과 대퇴직근을 다쳐 3주가량의 회복 기간이 예상돼 결국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프랑스는 이미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첼시)와 폴 포그바(유벤투스)가 부상으로 엔트리조차 들어오지 못한 가운데 공격의 핵심인 벤제마까지 빠지면서 타격을 입게 됐다. 에두아르도 카마빙가(레알마드리드) 역시 내전근 부상 의심 증세로 최근 훈련에 불참했다.

 

이들 외에 독일의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 포르투갈의 디오구 조타(리버풀) 등 각국 선수들이 최종 엔트리에 이름도 올리지 못하거나 포함되고도 부상이 발생해 낙마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번 월드컵 전후로 부상자가 속출하는 것은 혹독한 일정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드컵에 나서는 선수들 중 상당수는 유럽 무대에서 활약 중이다. 유럽 각국 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에선 월드컵을 앞두고 일정이 빼곡하게 이어지며 선수들의 부상과 체력난 우려가 컸다. 한국의 ‘캡틴’ 손흥민(토트넘) 역시 부상을 피하지 못했다. 그는 대표팀 소집 전 소속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강하게 충돌해 안와 골절상을 겪고 수술대에 올랐다. 수술 후 대표팀에 합류, 부상 부위를 회복하면서 훈련에 참여 중인 손흥민은 현재 출전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오는 24일(한국시간) 우루과이와 펼쳐지는 조별리그 H조 첫 경기부터 출전을 강행할지 국내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