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포통치' 부활하나…탈레반, 절도범 등 19명에 공개 채찍질

입력 : 2022-11-21 12:25:22 수정 : 2022-11-21 12:2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슬람식 형벌' 도입 공표 후 태형 집행 첫 공식 인정

이슬람 극단주의 정파 탈레반이 집권 중인 아프가니스탄에서 절도범 등이 공개적으로 채찍질 처벌을 받았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20일 보도했다.

탈레반 정부 대법원에 따르면 이번 형 집행은 지난 11일 북동부 타카르주 탈로칸의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금요 예배 후 진행됐다.

대법원 관리 압둘 라힘 라시드는 "원로, 학자, 주민 앞에서 여성 9명 등 19명이 39대씩 채찍을 맞았다"며 이들은 간통, 절도 등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라시드는 이들 관련 사안은 최종 유죄 판결이 내려지기 전 법원 두 곳의 검토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재집권에 성공한 탈레반이 공개 태형 집행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차 집권기(1996∼2001년) 때 공개 처형, 손발 절단, 투석 등 가혹한 형벌을 집행했던 탈레반은 최근 과거의 '공포통치'로 회귀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탈레반 최고지도자 하이바툴라 아쿤드자다는 지난 12일 판사들에게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따라 형벌을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절도, 납치, 선동 등에 대해 면밀하게 조사한 후 샤리아의 모든 조건에 맞으면 후두드(hudud)와 키사스(qisas)를 시행할 책임이 있다"며 "이는 나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후두드는 살인·강도·강간·간통 등 중범죄에 대한 이슬람식 형벌로 참수, 투석, 손발 절단, 태형 등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키사스는 쿠란(이슬람 경전)의 형벌 원칙이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는 구절로 비이슬람 권에도 잘 알려진 비례 대응 개념이다.

탈레반은 재집권 후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 여러 유화책을 발표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실정이다.

특히 올해 들어 여성 인권이 크게 후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탈레반 정부는 중·고등학교 여학생들의 등교를 전면 허용하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했음에도 지난 3월 새 학기 첫날 말을 바꿨다.

여성은 남성 보호자 없이는 장거리 여행도 할 수 없게 됐고, 여성에 대해서는 얼굴을 모두 가리는 의상 착용도 의무화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