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트렌스젠더 추모의 날, 성소수자클럽서 총격사망사건 발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1 11:13:54 수정 : 2022-11-21 11:43: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콜로라도주 성 소수자 클럽. 사진 =로이터뉴스1

 

미국 콜로라도주의 성 소수자 클럽에서 19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5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다쳤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22살 남성 앤더슨 리 올드리치는 전날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클럽 Q'에서 손님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클럽 Q는 게이와 레즈비언 등 성 소수자들을 위한 나이트클럽으로, 사건 당시 이곳에서는 각종 폭력에 희생된 트렌스젠더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리던 중이었다.

 

올드리치는 이 클럽에 들어서자마자 장총을 난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시 클럽에 있던 손님 2명이 목숨을 걸고 올드리치를 제압해, 추가 사상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

 

경찰은 브리핑에서 "최소 2명의 영웅이 용의자와 맞서 싸웠다"고 밝혔다.

 

경찰에 체포된 올드리치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매년 11월 20일은 트랜스포비아(성전환자에 대한 적대적인 태도) 폭력으로 사망한 사람을 기리는 날이라며 트랜스젠더 추모의 날 행사를 위해 클럽에서 행사가 열린 가운데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클럽 Q는 이번 총격에 대해 성 소수자를 겨냥한 '무분별한 혐오 공격'이라고 규탄했다.

 

이 클럽은 성명에서 "우리 커뮤니티를 향한 무분별한 공격에 절망하고 있다"며 "총격범을 제압해 혐오 공격을 끝낸 영웅적인 손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수사 당국은 증오범죄 여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